• 정세균 전 총리. 사진=정 전 총리 측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기본 소득을 정당화하기 위한 전국민 보편 지급론 때문에 국민이 겪어야 할 폐해가 너무 크다”고 지적했다.

정 전 총리는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지사에게 “‘국민이 무책임하지 않으니 전 국민에게 줘도 문제가 없을 거라’는 말씀은 부디 거둬달라”고 말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어차피 기본 소득은 이 지사의 제1공약이 아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이 지사는 “2차 추경은 코로나19 재확산 국면을 고려해 소상공인 피해 보상에 집중돼야 한다”며 “전국민들에게 재난지원금 줘야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정 전 총리는 “이제 피해의 양상이 달라져 지금은 피해보상에 주력해야 할 때”라며 “현실에서 생계를 위협당하고 있는 영세상인과 소상공인들 보호가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이번 추경안의 상생지원(재난지원금) 10조4000억원을 피해지원과 손실보상으로 전면 전환할 각오로 신속하고 과감하게 접근해야 한다”며 “소비 진작을 위한 재난지원금 지급 시기와 범위 논쟁은 그다음”이라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11 15:32:01 수정시간 : 2021/07/11 15:3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