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차 중국법인 베이징현대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중국 현지 생산·판매 법인을 각 사 대표이사 산하로 전환하는 조직 개편을 시행한다.

9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의 중국 조직 개편안을 확정하고 오는 12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본사가 직접 중국 법인을 지원해 부진에 빠진 중국 시장 실적을 회복하기 위해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조직 개편에 따라 중국 내 현지 법인인 베이징현대와 둥펑위에다기아는 각각 현대차와 기아 대표이사 산하로 재편되며, 각 사의 대표이사 중심 경영 체제로 전환한다. 기존 중국 법인은 중국 전담 조직과 인원을 중심으로 독자적으로 운영해 왔다.

중국 내 연구개발, 상품 부문도 본사 연구개발·상품본부 책임 체제로 전환된다. 이를 바탕으로 중국 전동화 차량 제품군 확대 등 친환경 전략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현대차·기아는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본사 전 부문의 역량을 결집, 중국 사업 지원 체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특히 현대차·기아가 2030년까지 중국에서 출시할 21종 전동화 라인업 등도 본사가 직접 관리할 계획이다.

다만 중국 시장 신사업 추진과 대관, 그룹사 지원 등의 현지 지원 부문은 중국 지주사인 현대차그룹차이나가 그대로 담당하게 된다.

현대차·기아는 이번 조직 개편으로 글로벌 수준의 상품 혁신성과 품질을 갖춘 상품과 고객 가치를 중국 소비자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09 18:10:44 수정시간 : 2021/07/09 18:10: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