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조4000억에 이베이코리아 지분 80% 인수
이마트 부문 내 온라인 비중 약 50% 달해
  •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신세계그룹 이마트가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성공했다. 이로써 신세계그룹은 네이버에 이어 이커머스 2위 사업자로 뛰어오르게 됐다.

신세계그룹 이마트는 이베이 미국 본사와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위한 ‘지분 양수도 계약(SPA)’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인수 대상은 이베이코리아 지분 80%다. 남은 20%는 이베이 본사가 보유하기로 했다. 인수가액은 약 3조4000억원이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이베이 인수를 통해 온라인 사업 대전환에 성공할 것으로 자신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얼마가 아니라 얼마짜리로 만들 수 있느냐가 의사결정의 기준”이라며 이베이 인수에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이는 올 초 신년사에서 ‘반드시 이기겠다는 근성’을 주문한 것과 일맥상통한다.

신세계 측도 “미래 유통은 온라인 강자만이 살아남을 것”이라며 “이번 인수는 단순히 기업을 사는 것이 아니라 시간과 기회를 사는 딜”이라고 밝혔다.

신세계는 이베이코리아가 외형 면에서도 그룹 내 선도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베이코리아의 국내 이커머스 시장 점유율은 12% 정도로 네이버(18%), 쿠팡(13%)에 이어 3위다. 신세계의 통합 온라인몰인 SSG닷컴의 점유율은 3% 수준으로, 이베이코리아와 합산하면 15%로 이커머스 2위까지 뛰어오른다.

실제로 이베이코리아 인수 후 이마트 부문 내 온라인 비중은 50%에 이르게 된다.

또 이베이코리아가 보유했던 270만 유료고객과 국내 최대 규모 수준의 셀러를 얻게 된다.

신세계는 이번 인수를 통해 사업 포트폴리오 및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하고, 다가올 미래를 위한 ‘디지털 에코시스템’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등 기존 오프라인 유통뿐만 아니라 최근 인수한 SSG랜더스야구단 및 이베이와 SSG닷컴 등 온라인 종합 플랫폼까지 갖추게 돼 언제, 어디서나 모든 고객과 만날 수 있는 완전한 온-오프 시스템을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신세계그룹은 유통기업으로서 쌓아온 오프라인 운영 노하우와 물류 역량을 이베이코리아와 결합해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예컨대 이베이코리아는 당일배송 서비스를 도입돼 셀러 경쟁력이 높아지고, 이마트는 이베이의 대량 물량을 기반으로 센터 가동률을 높아질 수 있는 것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장보기부터 라이프스타일 카테고리 전반에 걸친 종합플랫폼을 확고히 구축하고 통합 매입으로 가격경쟁력 확보도 극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희석 이마트 대표는 “이베이 인수는 온라인이 아니라 유통판 전체를 재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4 17:21:16 수정시간 : 2021/06/24 17:21:1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