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치소비 확산, 닭고기와 유사한 맛·식감에 MZ세대 인기
  • 사진=신세계푸드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신세계푸드는 노브랜드 버거에서 선보인 '노치킨 너겟'이 2차 판매에 들어간 지 한 달 반 만에 20만 개가 추가 완판됐다고 24일 밝혔다.

당초 신세계푸드는 지난 4월 1일 노브랜드 버거에서 노치킨 너겟을 출시하며 3개월간 10만 개 판매를 예상했다. 하지만 출시 이후 예상보다 3배 높은 일 평균 약 3000여 개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한 달 만에 10만 개가 모두 팔렸다.

이에 신세계푸드는 20만 개 분량의 원재료를 긴급 확보해 지난달 4일부터 2차 판매에 들어갔으나 추가 판매분 역시 한 달 반 만에 완판을 기록했다.

최근 들어 동물복지나 환경보호 등 미닝아웃(meaning out, 가치관이나 신념을 기준으로 제품을 선택하는 행위) 트렌드의 확산에 따라 대체육을 '착한 단백질'로 인식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기 때문으로 신세계푸드는 분석했다.

또한 남녀노소 누구나 선호하는 사이드 메뉴인 치킨 너겟으로 개발해 대체육을 처음 접하는 소비자도 부담 없이 경험할 수 있도록 했던 것도 인기 요인 중 하나로 꼽았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대체육 시장의 테스트 차원에서 출시했던 노치킨 너겟이 기대 이상으로 호응을 얻은 것은 지속 가능성의 가치를 우선하는 소비자들의 니즈가 반영된 것이다"며 "대체육 시장이 꾸준히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앞으로도 대체육과 이를 활용한 메뉴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4 09:34:39 수정시간 : 2021/06/24 09:34:3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