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동남아시아의 우버로 불리는 차량 호출·배달·금융서비스 플랫폼 '그랩'과 전기차 보급 확대에 나서기로 했다.

23일 현대차그룹은 그랩과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전기차의 주행거리에 대한 불안감을 없애고 총 관리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한 시범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어 전기차 배터리 서비스 사업과 서비스형 자동차, 전기차 금융지원 등 새로운 시범 프로그램도 연내에 선보일 계획이다.

도입 지역은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또 전기차 생태계를 정착시키고 대중화를 저해하는 요인을 파악하기 위해 전기차 타당성 조사도 실시한다. 이밖에도 스마트시티 솔루션과 같은 신사업 기회를 발굴하는 데도 협력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3 17:41:36 수정시간 : 2021/06/23 17:41:3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