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바일 스테이션. 사진=씨젠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씨젠은 21일(현지시간)부터 24일까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국제무역전시관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 진단 및 의료기기 전시회 ‘Medlab Middle East 2021’에서 현장 분자진단 검사실 ‘모바일 스테이션(MOBILE STATION)’을 선보이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MEDLAB 2021은 전세계 40개국, 600여 개 기업이 참여하는 글로벌 진단 및 의료기기 전시회로, 씨젠은 2011년부터 10년간 참여해 오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씨젠이 공개한 ‘모바일 스테이션’은 코로나19 등 각종 감염병에 대한 검체 채취부터 PCR 검사까지 원하는 곳에서, 한 번에 완료할 수 있는 검사시설이다.

모바일 스테이션은 기존 ‘PCR 검사실’의 고정관념을 깼다. 일반적으로 PCR 검사는 오염 문제를 줄이기 위해 대형 병원이나 연구실 등 한정된 공간에서만 진행됐다. 반면 모바일 스테이션은 현장형 검사실임에도 불구하고, PCR 검사 과정에서 오염을 원천 차단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실제로 모바일 스테이션은 오염방지와 감염관리를 위해 ‘생물안전작업대(Bio safety cabinet) Class II Type A2’ 장비와 함께 음압 시설도 갖추고 있다.

특히 모바일 스테이션은 학교나 공항, 사업장, 군부대, 대형 이벤트 현장 등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곳이라면 어디에나 설치가 가능하다.

또한 필요한 경우 다른 장소로 이동해 설치할 수 있는 등 원하는 곳 어디서나 분자진단 검사가 가능하도록 접근성을 확보했다.

씨젠의 ‘원플랫폼’ 검사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하루 최대 7500명까지 검사 가능하고, 검체 채취부터 PCR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의 기간을 3.5시간으로 획기적으로 줄였다.

모바일 스테이션은 또, 호흡기 질환 바이러스, HPV(인유두종 바이러스), STI(성매개감염증), GI(설사 질환) 등을 진단하는 씨젠의 150여 종의 진단 키트를 사용할 수 있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일상 속에서 각종 감염병을 진단하는 역할을 할 수 있고, 필요시 손쉽게 철거가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씨젠은 자가 검체 채취가 가능해서 일상 검사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콤보스왑(Combo swab)’도 적용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코로나19 검사를 위해서는 의료전문가가 콧속 깊숙이 면봉을 넣어 검체를 채취(비인두도말법)해야 했다.

반면 콤보스왑은 개인이 스스로 입과 코 안쪽에서 검체를 채취할 수 있고, 채취 도구를 깊숙이 넣지 않아도 돼 통증이 거의 없어 검사에 대한 거부감을 최소화할 수 있다.

코와 입, 두 곳에서 검체를 채취하기 때문에 정확도가 높은데, 실제로 콤보스왑은 국내 임상 결과 비인두도말법과 비교했을 때와 동일한 정확도를 보였다고 씨젠측은 설명했다.

씨젠의 모바일 스테이션은 KAIST 글로벌공공조달센터와 협업을 통해 개발됐으며,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의료 해외진출 사업으로 선정돼 본격적인 해외 진출을 앞두고 있다.

이날 전시회에서 씨젠 중동 현지법인 ‘Seegene Middle East’는 아부다비 정부 소유 IT·헬스케어 전문기업 ‘G42 헬스케어’와 모바일 스테이션의 중동 및 북아프리카 시장 진출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맺었다.

협약식에는 한국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진흥원, UAE 한국대사관, UAE 보건복지부 등에서 약 20명이 참석했다.

씨젠 생명과학연구소 이민철 부사장은 “코로나는 이제 인류와 공존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에 이에 맞는 새로운 방역 방법 역시 필요하다”며 “씨젠의 모바일 스테이션은 코로나 뿐만 아니라 향후 새로운 바이러스가 우리 일상을 위협하는 순간에 일상 속에서 빠르게 증상의 원인을 알아내고, 팬데믹으로 이어지는 것을 방지하는 데 핵심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2 11:30:14 수정시간 : 2021/06/22 11:30:1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