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배스킨라빈스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차 안에서 바로 아이스크림을 받아볼 수 있는 ‘드라이브 픽업’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22일 밝혔다.

배스킨라빈스의 드라이브 픽업 서비스는 고객이 지정된 장소에 정차하면 모바일 앱 ‘해피오더’를 통해 미리 주문한 제품을 직원이 직접 차까지 전달해주는 서비스다.

주문서 작성시 차량 정보(색상 및 차량 번호)를 입력하면 차에서 내리지 않고도 지정된 시간에 원하는 상품을 수령할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오전 10시부터 각 매장 마감시간까지 이용이 가능하며, 교통안전을 위해 매장별로 지정돼 있는 픽업 장소에서만 제품을 받을 수 있다. 고객은 해피오더 주문시 지도상의 픽업 위치를 사전에 확인할 수 있다.

사전에 해피오더 앱을 통해 제품 결제 단계까지 완료하고, 제품 수령만 진행하면 되기 때문에 차량에서의 대기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또 매장에 입점하지 않아도 돼 타인과의 접촉도 최소한으로 줄여 안심하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배스킨라빈스의 드라이브 픽업 서비스는 ‘HIVE한남’, ‘석촌호수점’, ‘신논현점’ 등 약 600여개 매장에서 이용 가능하며, 향후 도입 매장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배스킨라빈스는 드라이브 픽업 도입을 기념한 행사도 운영한다.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해피오더의 드라이브 픽업 또는 매장 픽업 이용시 사용 가능한 ‘4000원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또, 같은 기간 동안 ‘해피페이(해피포인트 사용 매장에서 이용 가능한 원터치결제 서비스)’ 등 지정된 결제 수단을 이용하는 고객에게는 최대 3000원의 추가 혜택까지 제공한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2 10:21:52 수정시간 : 2021/06/22 10:21:5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