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 GS칼텍스, 동서발전·여수시 맞손…수소사업 밸류체인 강화
  • 기자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6.17 14:34
  •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왼쪽에서 세번째)이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에서 첫번째), 권오봉 여수시장(왼쪽에서 두번째)과 '수소경제활성화 및 탄소중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GS칼텍스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GS칼텍스가 한국동서발전, 여수시와 손잡고 수소 연료전지 발전 사업에 나서며 수소 밸류체인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

GS칼텍스는 한국동서발전, 여수시와 17일 여수시청에서 '수소경제활성화 및 탄소중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GS칼텍스는 한국동서발전과 함께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구축과 탄소 포집·활용(CCU) 기술 실증 및 상용화에 대한 협업을 시작·하기로 했다. 여수시는 양사의 사업의 원활히 진행되도록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먼저 GS칼텍스는 한국동서발전과 함께 1000억원을 투자해 여수시 소재의 한국동서발전 호남화력발전소 내 유휴부지에 오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15MW 규모의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를 짓기로 했다. 이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기는 약 5만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가 완공되면 GS칼텍스 여수공장에서 생산되는 부생수소를 공급받아 산소와의 화학반응을 통해 전기를 생산하게 되며, 부산물로는 순수한 물만 생산된다.

이 발전소는 LNG를 원료로 하는 다른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와 달리 부생수소를 사용해 이산화탄소가 배출되지 않아 친환경적이며, 인근에 있는 GS칼텍스 여수공장에서 파이프라인으로 부생수소를 공급받게 되어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또한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는 발전기에 장착된 미세필터를 통해 공기 중의 초미세먼지까지 정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더불어 양사는 CCU 기술 실증 및 상용화 사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CCU 기술 상용화를 통해 GS칼텍스 여수공장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하여 화학제품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은 "이번 동서발전, 여수시와의 투자협약으로 수소사업 밸류체인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수소 관련 사업들을 지속 발굴해 나가는 동시에 다양한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GS칼텍스는 지난 5월 한국가스공사와 '액화수소 생산 및 공급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액화수소 플랜트 구축, 액화수소 충전소 구축, 수소 추출설비 구축, CCU 기술 실증 및 상용화 등 액화수소사업 밸류체인을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GS칼텍스는 작년 5월 현대차동차와 함께 서울시 강동구에 수소충전소를 준공해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현대자동차와 함께 제주도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며, 코하이젠과 함께 전라남도 여수시 및 경기도 광주시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7 14:34:24 수정시간 : 2021/06/17 14:34:2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