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 선별 운영 후 다음 달 중순부터 전점 운영 계획
  • 사진=세븐일레븐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세븐일레븐은 생분해성 원료를 사용해 만든 친환경 봉투를 선보였다고 16일 밝혔다.

세븐일레븐 친환경 봉투는 100% 자연 분해되는 친환경 소재로 땅에 묻으면 180일 이내 물과 이산화탄소로 자연 분해돼 일반 쓰레기로 버릴 수 있다. 해당 제품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으로부터 지역 환경오염과 유해물질 최소화를 위한 환경마크 인증을 획득했다.

세븐일레븐은 가급적 이른 시일 내 모든 점포에서의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제로화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재고 소진 등 점포별 상황을 고려해 도입 초기엔 선별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다음 달 중순부터는 전점에서 기존 비닐봉투를 친환경 봉투로 대체 운영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세븐일레븐은 봉투 사용 정책 변화로 인한 현장의 혼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영주와 고객을 대상으로 사전 안내와 홍보도 강화할 방침이다.

김성민 세븐일레븐 총무팀장은 "세븐일레븐의 이번 친환경 봉투 도입은 플라스틱 및 일회용품 저감을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고, 무엇보다 실효성 높은 환경 보호 활동이 될 것"이라며 "친환경 봉투 사용 문화가 잘 정착될 수 있도록 끝까지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6 16:15:19 수정시간 : 2021/06/16 16:15:1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