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고의누락 아니다…검찰조사서 소명"
  •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하이트진로 박문덕 회장을 대기업 집단 지정을 위한 자료를 누락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에 대해 하이트진로는 고의누락이 아니라며 검찰 조사가 시작되면 적극적으로 본인들의 혐의를 소명한다는 입장이다.

공정위는 하이트진로 동일인인 박문덕 회장이 대기업 집단 지정을 위한 자료 누락 행위를 적발해 고발 조치했다고 14일 밝혔다.

공정위는 매년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등 지정을 위해 공정거래법 제14조 제4항에 따라 각 기업집단의 동일인으로부터 계열회사 현황, 친족 현황, 임원 현황, 계열회사의 주주 현황, 비영리법인 현황, 감사보고서 등의 자료를 제출받고 있다.

공정위는 박 회장이 대기업집단 지정을 위한 자료를 제출하면서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조카나 고종사촌 등 친족이 지분을 보유한 연암, 송정, 대우화학, 대우패키지, 대우컴바인 등 5개사를 계열회사로 신고하지 않았다고 보고 있다.

연암과 송정은 박 회장의 조카들이, 나머지 3개사는 박 회장의 고종사촌과 그의 아들, 손자가 지분 100%를 보유한 회사다.

아울러 박 회장이 대우화학 등 3개사와 관련된 7명의 친족을 지정자료 제출 시 누락한 것으로 공정위는 봤다. 공정위는 지정자료 제출 시 친족 현황자료로 동일인의 친족을 모두 기재토록 하고 있다.

이외에 하이트진로 계열회사 직원들이 주주나 임원을 맡고 있는 평암농산법인 신고도 2017년부터 2020년까지 누락했다고 공정위는 판단했다.

공정위측은 “연암·송정은 박 회장이 계열회사로 미편입됐다는 사실을 보고 받고도 지정자료 제출 시 누락을 결정한 회사였다”며 “대우화학 등 3개사는 계열회사 직원들도 친족회사로 인지해왔던 회사로서 기업집단 하이트진로와의 내부거래 비중이 높았다”고 전했다.

공정위는 박 회장이 의무 위반에 대해 인지하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검찰에 고발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공정위측은 “박 회장은 해당 지정자료 허위제출에 대한 인식가능성이 현저하거나 상당했다”며 “‘기업집단 관련 신고 및 자료제출의무 위반행위에 대한 고발지침’에 따라 박문덕 회장을 고발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하이트진로측은 고의적으로 자료를 누락한 것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공정위 조사 과정 중 해당 계열사들 모두 동일인과 무관, 독립경영을 하고 있고 고의적인 은닉이나 특별한 경제적 이득을 의도하거나 취한 바 없음을 소명했으나 충분히 반영이 되지 않은 것 같아 아쉽다”며 “앞으로 진행될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충분히 소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4 14:12:47 수정시간 : 2021/06/14 14:12:4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