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타워 내 GS25 점포로 확대
도입 40일만에 로봇 배달 누적 건수 880건 기록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GS25가 스마트폰으로 주문받은 상품을 인공지능이 탑재된 로봇이 직접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GS타워에 위치한 점포로 확대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말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 있는 GS25 점포를 통해 실내 로봇 배달 서비스를 론칭한 이후 두 번째 사례로, GS25는 올해 고층 오피스 빌딩, 병원, 오피스텔 내 GS25 점포로 실내 로봇 배달 서비스를 빠르게 확산해 갈 계획이다.

로봇 배달 서비스는 도입 점포의 매출을 큰 폭 상승시키는 등 구체적 성과를 끌어내며 확산에 탄력을 받고 있다.

실제로 로봇 배달 서비스를 확대 도입한 GS타워 내 GS25 점포의 경우 지난달 4일부터 이달 12일(40일간)까지 로봇이 수행한 실내 배달 건수가 하루 평균 22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운영 기간 누적 880건을 기록한 로봇 배달 서비스 효과에 힘입어 해당 점포의 배달 서비스 매출은 전월 같은 기간보다 50.1% 신장했다.

로봇 배달 서비스의 이용은 오전 10~11시, 오후 3시~4시에 각각 집중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오전 시간에는 △도시락 △빵 △샐러드 등 식사 대용 먹거리 주문이 주를 이룬 반면 오후 시간에는 △커피, △스낵, △젤리 등 식곤증 등을 해소하기 위한 간식류의 주문이 가장 많아 주문 베스트 상품의 종류는 시간대별로 뚜렷한 차이를 나타냈다.

최송화 GS25 배달 서비스 담당자는 "고객이 주문한 상품을 로봇이 무료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도입하자 큰 호응을 끌며 이용 고객이 급증하고 있다"며 "편의점 로봇 배달 서비스를 빠르게 확대해 일상 속에서 로봇을 경험할 수 있는 신개념 쇼핑 환경을 고객께 제공해 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 사진=GS25 제공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3 10:02:31 수정시간 : 2021/06/13 10:02:3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