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13,000TEU급 컨테이너선.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한국이 지난달 중국을 제치고 세계 조선 1위 자리를 되찾았다.

10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5월 전 세계 선박 수주량은 127만CGT(60척)를 기록했다. 중국과 한국, 일본은 각각 71만CGT(31척·56%), 44만CGT(24척·35%), 일본 11만CGT(5척·9%)를 수주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달 말 한국 조선사들의 수주 실적이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클락슨리서치의 '야드별 오더북' 데이터를 반영하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컨테이너선, 석유화학제품운반선(PC선) 등 총 16척(98만CGT)이 추가돼 한국은 지난달 총 142만CGT를 수주한 것으로 나타난다.

이는 지난달 전체 수주량의 59%로, 중국을 앞지르는 수치다. 야드별 오더북은 클락슨리서치 종합 집계보다 수주실적이 먼저 반영된다.

야드별 오더북 데이터가 반영된 1~5월 세계 누계 수주량은 1907만CGT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79% 늘었다. 국가별로는 중국 892만CGT(321척·47%), 한국 832만CGT(212척·44%)로 중국이 근소한 차로 한국을 앞질렀다.

한국 수주량은 작년 같은 기간 109만CGT보다 662% 급증했다. 이는 2008년 1~5월 967만CGT를 기록한 이래 최대 규모다.

한편, 지난달 클락슨 선가지수는 136.1포인트를 기록, 6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는 2014년 12월 137.8포인트 이후 6년 반 만에 최고치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0 17:59:08 수정시간 : 2021/06/10 17:59:0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