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일헬스사이언스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제일헬스사이언스는 붙이는 관절염·근육통 치료제 ‘케펜텍’의 광고모델로 명품배우 지진희 배우를 선정하고 신규 광고캠페인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광고는 ‘통증엔 텍(Tech)하세요’를 주요 메시지로 내세워 ‘케펜텍’의 기술력을 강조하는 내용이다.

광고에서 지진희 배우는 “파스의 차이는 곧 ‘Tech’(기술)의 차이”임을 강조하고 ‘통증완화Tech, 염증케어Tech, 통기성 Tech’ 등 세 가지 기술을 ‘케펜텍’에 모두 담았다는 내용을 전달한다.

특히, ‘통기성 Tech’은 국내 최초로 ‘케펜텍’에 적용된 에어플로우(Air-flow)공법을 표현한 것으로, 피부와 제품 사이에 공기가 흐를 수 있게 구현한 기술을 의미한다. 이 기술은 공기 순환을 도와 땀이나 수분 배출을 원활하게 해 피부가 연약하거나 예민한 경우 짓무름 발생 등 피부 불편감을 최소화한다.

케펜텍은 이번 TV 광고캠페인 외에도 무표정 셀카를 즐겨 찍는 지진희 배우의 SNS 콘셉트를 소재로 유튜브 광고도 송출할 계획이다.

홍철환 제일헬스사이언스 마케팅부장은 "케펜텍의 소비자층 확대를 위해 50~60대 고객층은 물론, 무리한 운동과 업무 등으로 관절과 근육에 통증을 느끼는 20~40대 연령층까지 브랜드 이미지를 각인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일헬스사이언스는 기존 케펜텍 오리지날에 더해 △열감을 더한 ‘케펜텍 핫(HOT)’ △냉찜질 효과가 우수한 ‘케펜텍 쿨(Cool)’을 잇따라 선보이며 ‘붙이는 근육관절염치료제 케펜텍’의 제품라인업을 강화하면서 더욱 폭넓은 브랜드커뮤니케이션 전략을 펼치고 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0 10:24:49 수정시간 : 2021/06/10 10:24:4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