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코엑스 제공
[데일리한국 김자경 기자] 소형 배터리부터 에너지 산업,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중대형 전기차 배터리 시장까지 다채로운 분야로 구성된 '인터배터리 2021'이 9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 한국전지산업협회와 코엑스가 주관하는 이번 전시회는 오는 11일까지 열리며 500부스를 마련해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삼성SDI,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 포스코케미칼 등 국내를 대표하는 배터리 대기업을 포함해 총 229개의 기업이 대거 참여했다.

각 기업들은 세계 최고 수준의 EV 배터리와 차세대 배터리 기술은 물론 이차전지 원료부터 핵심 소재까지 아우르는 다채로운 기술력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다양한 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경험할 기회의 장을 마련했다. 이차전지부터 리튬이온배터리, 니켈 카드뮴 배터리, 하이브리드 커패시터, EV용 배터리 및 어플리케이션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세계 유수의 전지 산업 전문가들을 초빙한 '배터리 컨퍼런스 2021'를 통해 전지 산업의 비전과 업계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자리를 준비했다.

뿐만 아니라 금년 채용 계획이 있는 참가 업체와 구직자간의 1:1 상담 기회를 제공하는 '배터리 잡페어'와 함께 참가 업체가 희망하는 해외 바이어를 섭외해 비즈 매칭을 지원하는 '온라인 수출상담회' 등 다양한 소통의 장이 마련됐다.

이외에도 대한민국 대표 전기차 전시회인 'xEV 트렌드 코리아(xEV TREND KOREA)'와 동시 기간 개최돼 전기차 배터리 유관 기업과 업계 종사자들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시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전시장 실시간 체류 인원 모니터링 시스템 운영 등 철저한 방역 체계를 갖춰 참가업체와 참관객이 안심하고 전시회를 진행, 관람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이동원 코엑스 사장은 "배터리 전문가들과 함께 만날 수 있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다 함께 전지시장의 미래를 조망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자경 인턴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9 15:24:08 수정시간 : 2021/06/09 15:24:0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