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리온 인도공장. 사진=오리온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오리온 인도 현지 공장에서 일하던 한국인 직원이 숨졌다. 이 직원은 사망 후 진행된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18일 오리온에 따르면 인도 라자스탄주에 위치한 오리온 공장에 장기 출장을 나간 한국인 직원 A씨가 지난 9일(현지시간) 현지에서 숨졌다.

A씨는 사망 전 감기 증세가 있었지만 자가검사키트 결과에서 음성이 나와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유해는 지난 15일 국내에 도착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회사측과 전 임직원들은 상심이 클 유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고인이 이룬 업적과 성과를 기리며 회사의 공로자로서 예우하겠다”고 전했다.

오리온은 인도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만큼, 직원들을 한국으로 복귀시키고 있다.

오리온 현지공장에 파견돼 있던 한국인 직원은 A씨를 포함한 장기출장 직원 2명과 주재원 1명이다.

장기출장을 가있던 직원 1명은 지난주 한국으로 복귀했다. 남아있는 주재원 1명도 사건이 수습 되는대로 한국으로 복귀할 예정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현재 인도에 주재원 1명이 남아서 사건들을 수습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사건이 수습 되는대로 주재원도 빠르게 한국으로 복귀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8 14:44:29 수정시간 : 2021/05/18 14:44:5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