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아 K8. 사진=기아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국내 준대형 세단의 대명사로 불리는 현대차 그랜저와 이를 넘어서기 위해 야심차게 출시한 기아 K8의 경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현대차와 기아라는 같은 그룹 계열사간 경쟁에 소비자는 반기는 분위기다. 디자인과 취향에 따라 차량을 선택할 수 있는 폭이 넓어졌기 때문. 특히 최근에는 국산 준대형 세단 시장에서 쉐보레 임팔라와 르노삼성자동차 SM7이 단종, 사실상 그랜저의 독주체제가 이어져 왔다.

그랜저는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오랜 기간 꾸준히 판매량을 유지하고 있는 스테디셀러다. 지난해에는 14만6923대가 팔리며 세단 가운데 가장 많이 판매된 베스트셀러카에 오르기도 했다.

기아는 지난달 8일 K8을 출시하며 그랜저의 아성을 넘겠다는 포부를 나타냈다. 기존 준대형세단인 K7에서 차명도 K8로 바꾸며 그랜저보다 급을 높였다는 상징적인 의미도 부여했다. 이에 현대차도 스페셜 트림을 추가한 ‘2021 그랜저’ 출시, K8의 도전에 반격할 준비를 마쳤다.

차체 크기는 K8이 그랜저 보다 살짝 우세하다. K8 차체는 전장 5015㎜, 전폭 1875㎜, 전고 1455㎜, 축거(휠베이스) 2895㎜다. 전장과 축거는 그랜저보다 각각 25㎜, 10㎜ 씩 길다. 다만 전고는 15㎜ 낮아졌다. 이에 K8이 그랜저보다 조금 더 넓은 공간과 날렵한 모습을 보여준다.

엔진은 K8이 △2.5 가솔린, △3.5 가솔린, △3.5 LPI, △1.6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를, 그랜저는 △2.5 가솔린, △3.3 가솔린, △3.0 LPI, △2.4 가솔린 하이브리드를 운영한다. K8 3.5 가솔린은 300마력에 36.6㎏f·m를, 그랜저 3.3 가솔린는 290마력에 35.0㎏f·m의 성능을 보였다. 하이브리드 모델 역시 K8이 터보엔진을 탑재했다.

연비는 K8이 앞섰다. 엔진별 연비(18인치 타이어 복합연비 기준)는 △K8 2.5 가솔린 11.7㎞/ℓ, △그랜저 2.5 가솔린 11.6㎞/ℓ를 기록, K8이 그랜저보다 0.1㎞/ℓ 높은 연료 효율성을 보여준다.

비슷한 엔진급인 3000cc대에선 차이가 더 벌어졌다. △K8 3.5 가솔린의 연비는 10.6㎞/ℓ로 △그랜저 3.3 가솔린 9.7㎞/ℓ과 비교해 연비가 1㎞/ℓ가까이 차이가 났다. LPI 모델도 △K8 3.5 LPI 7.7㎞/ℓ △그랜저 3.0 LPI 7.4㎞/ℓ로 K8의 연비가 높았다.

  • 2021 그랜저. 사진=현대차 제공
디자인은 소비자들의 호불호가 많은 만큼, 현대차와 기아 양사 모두 자신들의 정체성을 반영해 소비자 취향을 공략했다.

먼저 K8은 기아의 새로운 지향점을 보여주는 첫 모델이다. 기아는 K8 출시 당시 “혁신적이고 고급스러운 디자인, 편안하고 안정적인 주행성능과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으로 준대형 세단을 다시 정의하겠다”고 소개했다.

K8에는 기아의 신규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Opposites United, 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이 처음 적용됐다. 서로 대조되는 조형·구성·색상 등을 조합,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보여줬다.

전면부는 신규 기아 로고와 범퍼 일체형 라디에이터 그릴, 주행등과 방향지시등의 기능을 하는 ‘스타 클라우드 라이팅’ 등 브랜드 최초로 적용하는 디자인 요소를 담았다. 전·후면 방향지시등은 순차점등 기능을 적용해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더했다.

측면부는 유선형의 캐릭터 라인이 차체 볼륨과 조화를 이뤄 우아하고 역동적인 느낌을 연출한다. 후면부는 좌우 리어램프와 이를 연결해주는 그래픽으로 구성된 ‘리어램프 클러스터’를 통해 입체적인 외관을 완성했다.

K8 실내는 12.3인치 계기반과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부드럽게 이어진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와 12인치 헤드업 디스플레이을 적용 운전자 중심으로 설계했다. 또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와 실내 곳곳에 적용한 앰비언트 라이트로 감성적인 만족감을 한층 높였다.

2021 그랜저는 신규 인테리어 컬러와 고객 선호 사양이 적용된 스페셜 트림 ‘르블랑’을 새롭게 추가해 K8에 맞섰다. 트림명 ‘르블랑’은 ‘하얀색’을 의미하는 프랑스어로, 베이지(시트)와 블랙 컬러의 새로운 조합의 인테리어가 적용돼 그랜저에 밝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더했다.

특히 르블랑 가솔린 3.3 엔진 모델의 경우엔 고객 선호가 높고 고급차에 다수 적용되는 카본 소재의 △사이드미러 △리어 스포일러, 알칸타라 소재의 △스티어링 휠 △센터 콘솔 암레스트 등으로 구성된 ‘르블랑 퍼포먼스 패키지’가 기본 적용된다.

그랜저는 기존 트림에서 운영하던 일부 선택사양을 기본화하고 상품성을 강화했음에도 불구하고 가격 인상을 9만~25만원으로 최소화, K8과 경쟁한다.

2021 그랜저 판매 가격(개별소비세 3.5% 반영 기준)은 △가솔린 2.5 모델 프리미엄 3303만원, 르블랑 3534만원, 익스클루시브 3681만원, 캘리그래피 4133만원이며 △가솔린3.3 모델 프리미엄 3593만원, 르블랑 3929만원, 익스클루시브 3926만원, 캘리그래피 4388만원이다.

K8의 판매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은 △2.5 가솔린 노블레스 라이트 3279만원, 노블레스 3510만원, 시그니처 3868만원 △3.5 가솔린 노블레스 라이트 3618만원, 노블레스 3848만원, 시그니처 4177만원, 플래티넘 4526만원이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8 12:07:25 수정시간 : 2021/05/18 18:05:5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