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에어 여객기. 사진=진에어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진에어는 올해 1분기 매출 439억원, 영업손실 601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439억원에서 69.5% 감소했다. 영업손실은 지난해 1분기 313억원에서 92% 증가했고, 당기순손실도 458억원에서 721억원으로 확대됐다.

진에어 측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국제선 여객 수익 급감하며 실적 부진 지속되고 있다"며 "국제선 관광 비행 운영, 순환 휴직 등 손실 최소화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진에어는 백신 접종 진행 등에 따른 여행 심리 회복 기대를 가지고, 탄력적인 노선 및 기재 운영과 적극적 비용 절감으로 수지 방어에 총력을 다하겠다는 방침이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7 17:33:35 수정시간 : 2021/05/17 17:33:3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