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달통 앱화면. 사진=배달통 앱 캡처.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국내 배달 앱 2위 요기요의 매각을 추진중인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가 또 다른 배달 앱인 ‘배달통’의 서비스를 종료한다.

14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강신봉 DH코리아 대표는 이날 임직원 간담회에서 배달통의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밝혔다.

2010년 출범한 배달통은 2015년 4월 DH에 인수돼, DH코리아에서 위탁운영을 맡아왔다.

구체적인 서비스 종료 시점은 공개되지 않았다.

배달통은 한때 배달 앱 시장에서 3위를 기록했지만, 현재는 이용률이 저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DH는 현재 요기요 매각을 추진중이다. 인수 적격후보(숏리스트)에는 신세계그룹 SSG닷컴과 사모펀드 MBK파트너스 등 5곳이 이름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4 18:02:04 수정시간 : 2021/05/14 18:02:0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