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휴젤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휴젤은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MEVOS 국제미용성형학회’(Mevos International Congress of Aesthetic Surgery and Medicine) 발표자로 참가,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Letybo, 수출명)의 우수성에 대해 소개했다고 14일 밝혔다.

휴젤이 발표자로 나선 MEVOS 국제미용성형학회는 지난 2012년 처음 개최된 이래 매 회 6000여 명 이상이 참석하고 있는 명망 높은 학회다. 미용, 성형 분야 학술 포럼 진행 외에도 의료기관 운영 및 관리와 같은 의료미용 관련 다방면의 프로그램을 운영, 미용부터 의료 분야에 이르는 통합적인 콘텐츠 제공으로 세계적인 학회로 자리매김했다.

올해는 5월부터 11월까지 항저우·청두·광저우 지역 순서로 3회에 걸쳐 진행되며 이번 항저우 학회에는 총 133개 업체, 1만20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학회에서 휴젤은 행사 이튿날인 8일 진행된 ‘이노베이션 포럼’(Innovation Forum)의 발표자로 나섰다.

‘미용, 성형 분야 신소재와 기술’(Application of new materials and Technology Forum)을 주제로 진행된 해당 포럼에는 휴젤의 중국 현지 파트너사이자 중국 병원 의약품 시장 3위 제약사 ‘사환제약’의 브랜드 매니저 카리나(Carina)가 연자로 참여했다.

이날 발표에서는 레티보의 우수성과 안전성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문턱 높은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의 허가를 취득한 전 세계 네 번째 제품인 만큼 레티보에 대한 참가자들의 높은 관심과 호응이 이어졌다.

휴젤 관계자는 “현지 소비자들의 수요에 맞춘 뛰어난 제품력과 현지 맞춤형 마케팅 전략을 통해 중국에서의 유통이 본격화된 지 불과 3개월여 만에 빠른 속도로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중국 소비자들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 현지 시장에서 레티보의 경쟁력을 키워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4 17:52:09 수정시간 : 2021/05/14 17:52:0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