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대한항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대한항공이 미주 동부 화물 노선에 처음으로 중거리용 여객기를 투입했다.

1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중거리 노선 여객기인 A330 기종을 이달부터 미국 뉴욕과 캐나다 토론토 노선에서 화물 전용 여객기로 주 3회 운항하고 있다.

화물 전용 여객기는 승객없이 화물만 싣고 운항한다. 코로나19에 따른 여객 운항은 줄고, 화물 전용 여객기 운항이 늘면서 중거리용 여객기를 미주 동부 노선에 동원했다.

기존 미주 노선에는 보잉 777, 보잉 787 등 장거리 노선 항공기만 투입됐다. 최대 운항 거리가 9500㎞인 A330은 그동안 단거리인 동남아, 중국, 일본 노선 등에 운항했다.

이에 미주 노선에 운항하는 A330은 미국 알래스카 앵커리지에 착륙 후 급유와 점검을 거치고, 다시 최종 목적지로 날아간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4 09:11:13 수정시간 : 2021/05/14 09:11:1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