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박병석 국회의장. 사진=대한상의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13일 취임 후 처음으로 국회를 방문한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정치권 인사들에게 연신 ‘기업가 정신’을 언급했다. 다만 예상됐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 등의 무거운 주제는 꺼내지 않았다.

최 회장은 이날 오후 국회를 찾아 먼저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했다. 박 의장은 중앙일보 기자 시절, 최 회장의 부친인 고(故) 최종현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을 취재한 경험이 있다.

박 의장은 “이익이 나는 곳이면 목숨을 두려워하지 않고 전쟁터 최일선에 간다는 말이 기업가 정신을 대표하는 말”이라면서 “산업·통상·에너지전환 다 어려운 과제이지만, 기업가 정신을 갖고 미래의 먹거리를 잘 창조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최 회장은 “과거에는 기업가 정신이 열심히 사업해서 이익을 많이 내고 세금을 많이 내는 거라 했는데, 요즘은 기업들에게도 많은 활동이 요구된다”면서 “새로운 기업가 정신으로 어떤 게 좋을지 논의·협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정치권은 기업규제 입법을 강화하는 추세다.

박 의장은 “필요한 분야에서는 규제완화 문제를 국회도 진지하게 고려할 것”이라며 재계의 입장을 적극 경청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최 회장은 “대한상의는 샌드박스를 진행해 오면서 규제를 실제 풀었을 때 어떠한 현상이 일어나는지를 면밀히 관찰·분석하고 있으며, 규제완화에 대한 새로운 방법론을 찾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만나서도 기업가 정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최 회장은 송 대표를 만나 “무엇보다 소통과 공감이 필요한 시대”라면서 “반성해야할 것은 반성하고, 고칠 건 고치고, 계승 발전할 건 계승하는 등 새로운 기업가정신이 무엇인지 찾아내 이에 맞는 토대와 문화를 구축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를 만나서도 최 회장은 “새로운 기업가 정신을 통해 기업이 새로 거듭나야 한다”면서 “저희가 어떻게 가는 것이 좋은지 더 귀를 열고 국회·국민의 여론을 들어 경제 발전이 지속가능한 방향으로 될 수 있도록 애쓰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3 18:05:29 수정시간 : 2021/05/13 18:49:3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