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영업익 1232억원, 전년비 154.4%↑
매출 5조8958억원, 순이익 1021억원 기록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이마트가 온오프라인의 고른 성장에 힘입어 3년 만에 1분기 영업이익이 1000억원대를 넘어서는 호실적을 기록했다.

이마트는 올 1분기 영업이익이 123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4.4% 증가했다고 1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5조8958억원, 순이익은 1021억원으로 전년 동기간보다 각각 13.1%, 129.4% 늘어났다.

사업별로 보면 할인점(이마트)의 경우 올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6.9% 오른 912억원, 매출은 8% 늘어난 3조19억원이었다. 오프라인 점포 강화 전략으로 기존 점포 신장률이 7.9% 기록했다.

트레이더스의 영업이익은 37.9% 늘어난 240억원, 매출은 25% 오른 8387억원을 기록했다. 트레이더스의 기존 점포 신장률은 15.7%로 두 자릿수 성장을 나타냈다.

주요 자회사들의 실적도 개선됐다. SSG닷컴의 1분기 영업손실은 3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4.2% 줄이는 데 성공했다. 이마트24의 영업손실 53억원으로 33.8% 적자 폭을 줄였다.

신세계푸드는 영업이익 51억원으로 흑자전환했으며, 매출은 3200억원으로 전년보다 4.9% 늘었다. 신세계TV쇼핑은 영업이익 59억원, 매출 593억원으로 나타났다.

에브리데이는 영업이익 4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14억원)보다 흑자 폭이 감소했다. 매출은 7.0% 줄어든 3150억원을 기록했다.

이마트 측은 "온·오프라인이 고르게 성장하며 3년 만에 1000억원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며 "앞으로도 점포 경쟁력 및 온·오프라인 시너지 강화를 통해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3 15:15:37 수정시간 : 2021/05/13 15:15:3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