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최태원 “자영업자·소상공인 신경 써야”…문승욱 “근본적 정책 찾겠다”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5.12 18:50
  •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오른쪽)과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최근 경제현안에 대해서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12일 문승욱 산업통상부 장관을 만나 “코로나 영향을 입은 자영업자나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크다”면서 “정부에서도 신경을 많이 써주고 새로운 정책을 내달라”고 요청했다.

최 회장은 이날 서울 상의회관에서 문 장관을 접견하고 “경제가 나아지고 회복된다 하더라도 이미 받은 상처가 회복하려면 상당한 시간과 보살핌이 필요하다”면서 “쇼크가 한번 오고 나면 회복하는데 시간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대해 문 장관은 “정부에서 재난지원금 지원 등 급한 불을 끄는 노력은 많이 했지만, 보다 근본적인 노력을 업계와 같이 소통하면서 찾겠다”면서 “업계도 상생의 노력을 해 달라”고 화답했다.

문 장관은 “좀 더 어려운 분들이 새로 적응해나갈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안해주면 같이 노력하는 협업이 앞으로 활발히 됐으면 좋겠다”면서 “상의에서 좋은 아이디어도 주시고, 산업부가 정부 내에서 정책을 만드는 중심축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두 사람은 정부의 탄소중립 로드맵과 관련해서도 대화를 나눴다.

최 장관은 “최근 정부에서 탄소중립 등 여러 가지 정책들을 많이 냈는데, 상의에서도 탄소중립에 대해 제안과 프로그램을 생각해보겠다”면서 “생각보다 어려워하는 기업들이 많이 있는 게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문 장관은 “탄소중립이 기업들에게 큰 도전”이라고 동의했다.

문 장관은 “예를 들면 미래차로 패러다임이 바뀌면서 기존 내연기관 기업들은 새로운 목표를 잡아야 되는 전환기에 있다”면서 “산업부가 해법을 찾는 역할을 해야 된다는 고민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2 18:50:36 수정시간 : 2021/05/12 18:50:3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