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최태원 상의 회장, 첫 회장단 회의 주재…‘경제계 구심점’ 강조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5.12 18:07
  •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12일 취임 후 처음으로 서울상의 회장단회의를 주재했다. 새로 개편된 회장단 간 상견례 겸 향후 상의 역점사업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다.

최 회장이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의회관에서 주재한 회의에는 김범수 카카오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등 서울상의 회장단 17명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선 코로나19 이후 경제의 지속발전과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경제계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해 논의했다. 시대흐름에 맞는 기업의 새로운 역할을 찾고 경제·사회문제에 대한 해법을 논의하는 장이 필요하다는데도 의견을 같이했다.

회장단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기술변화와 사회문제가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경제발전의 새로운 모델과 사회문제 해법 찾는 일에 기업부문에서도 더 적극적 역할과 책임을 수행하자”고 뜻을 모았다.

최 회장은“지금은 우리만의 입장이 아닌 국민과 정부, 그리고 국회 관점에서 문제를 재정의하고, 해법을 고민할 필요가 하고, 경제현안 대응방식에도 새로운 접근방식이 필요한 때”라면서 “상의가 구심점이 돼 조금씩 변화를 만들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2 18:07:43 수정시간 : 2021/05/12 18:07:4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