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 룩은 물론 여름철 바캉스 룩으로도 활용
독특한 패턴의 포인트와 청량감 있는 컬러, 패턴
  • 사진=BYC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BYC가 여름을 맞아 '로브가운'을 새롭게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BYC가 처음 선보이는 로브가운은 일상에서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긴 가운 형태의 제품으로 네이비와 핑크피치 두 가지 컬러로 구성했다.

BYC 네이비 로브가운은 네이비와 핑크 컬러의 배합에 에스닉하면서도 독특한 패턴과 플라워 문양의 디자인이 특징이다. 옷깃은 넥라인부터 부드럽게 내려오도록 디자인했고, 허리라인은 리본을 묶어 실루엣을 더욱 매력적으로 완성해 준다.

또한 소매라인은 끝을 넓게 마무리해 하늘하늘함을 살렸다. 가운은 무릎 아래로 살짝 덮은 기장으로 일상복과 매치하거나 여름철 포인트 패션으로도 연출 할 수 있다.

BYC 핑크피치 로브가운은 봄과 여름 느낌을 내는 청량한 핑크피치 컬러에 플라워 패턴이 어우러져 로맨틱한 무드를 선사한다. 가운은 힙 아래까지 덮어 무릎 위에서 찰랑거리는 기장으로 소매라인 앞뒤에 사선을 넣어 핏을 슬림하게 만들어준다.

수채화 같은 플로럴 색감이 여름과 잘 어울려 데일리 룩이나 바캉스 패션으로도 편안하게 매치해 착용할 수 있다.

BYC 로브가운은 BYC 공식 온라인몰과 BYC 직영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BYC 관계자는 "내의와 외의의 경계가 사라지면서 실내외 어디서든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제품을 기획하게 됐다"며 "BYC 로브가운은 가볍고 부드러워 외출 시 데일리 룩은 물론 여름철 바캉스 룩으로도 스타일리시하게 매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2 14:36:45 수정시간 : 2021/05/12 14:36:4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