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 대우조선해양, 3700억원 규모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1척 수주
  • 기자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5.12 10:46
  • 대우조선해양이 이번에 수주한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NG-16000X' 디자인 조감도.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모나코의 에네티로부터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WTIV) 1척을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계약 금액은 3682억원이다. 이 선박은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4년 3분기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148m, 폭 56m 규모로 14~15MW급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5기를 한번에 싣고 운항할 수 있으며, 수심 65m까지 발전기를 설치할 수 있다. 또한 7개의 추진장치와 GPS 시스템을 이용해 설치 지점에 정확한 위치를 잡고, 승강형 철제다리를 해저에 내려 고정시킨 후 2600톤급 대형 크레인으로 해상풍력발전기를 설치한다.

이 선박은 네덜란드 엔지니어링 업체인 구스토MSC가 대형 풍력발전기 설치선을 위해 최근 개발한 'NG-16000X' 디자인으로 건조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초대형 원유운반선 11척, 초대형 LPG운반선 9척, 컨테이너선 4척, WTIV 1척 등 총 25척 약 25억4000만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 77억달러의 약 33% 달성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새로운 디자인으로 대형 설치선을 수주하며 큰 성장이 예상되는 이 시장을 선점하게 됐다"며 "1척의 추가 발주 옵션계약이 포함돼 있어 앞으로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2 10:46:43 수정시간 : 2021/05/12 10:46:4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