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영등포구 본사에서 롯데유통사업본부 김용기 대표(가운데)와 직원들이 Re-Life 켐페인 활동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유통사업본부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롯데유통사업본부는 전 직원이 ESG 경영을 실천하고 강화해 나가고자 판촉물 Re-Life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판촉물은 제품의 판매촉진을 위해 사용되는 각종 POP나 집기, 진열장비 등을 말한다. 롯데유통사업본부 전국 1400여명의 직원들은 롯데제과와 롯데칠성음료의 매장내 판촉관리를 담당하며 업무간 많은 판촉물을 접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판촉물들은 소모품으로 인식돼 무분별하게 사용되거나 활용도가 떨어져 창고에 방치되는 사례, 사용되고 남은 판촉물이 버려지는 사례 등이 있다.

롯데유통사업본부는 이러한 판촉물의 재분배, 재활용을 통해 새생명(Re-Life)을 부여함으로서, 환경보호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자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

이번 캠페인은 직원이 현장 활동간 남거나 방치된 판촉물이 있을 경우, 별도 모바일 협업 앱을 통해 게시하고, 댓글을 통해 자발적인 나눔을 실천하는 로컬쉐어 방식으로 진행된다.

또한 보수가 필요해 바로 활용이 불가능한 판촉물의 경우는 현장관리자가 수거 및 리폼해 필요한 매장에 재설치함으로서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경제성도 추구할 예정이다.

롯데유통사업본부는 이번 캠페인을 지속 진행함으로서 연간 120여톤의 이산화탄소가 절감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와 함께 소상공인과 상생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Re-Storing 캠페인을 지속 진행해 ESG 경영을 적극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

김용기 롯데유통사업본부 대표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전 직원이 ESG 활동과 환경보호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전사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1 10:14:59 수정시간 : 2021/05/11 10:14:5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