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민의발견 로고. 사진=우아한형제들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배달의민족이 가정간편식(HMR)에 진출한다.

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전국 유명 식당들과 손잡고 인기 메뉴를 가정간편식(HMR)으로 만들어 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들 HMR 제품의 브랜드는 지난 10년간 배민 앱에서 판매된 인기 메뉴들 중에 엄선했다는 의미로 '배민의발견'으로 정했다고 배민은 설명했다.

배민의발견 상품화에 참여하는 식당 점주들은 인근 배달 가능 지역뿐 아니라, 전국의 고객들에게 자신의 음식과 가게 브랜드를 선보일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게 된다.

일반적으로 개별 음식점들은 잘 팔리는 메뉴가 있더라도 이를 HMR 제품으로 만들기에는 어려움이 많았다. 생산 설비를 갖추기 어렵고 제품을 만든다 해도 유통과 판매에도 어려움이 따른다.

배민의발견은 배민이 직접 발굴한 식당에 대해서 전문 식품 제조 및 판매사와 연결해 상품화를 돕고 '배민쇼핑라이브'를 통해 판매도 지원하는 한편, 식당 점주에게는 가게 브랜드와 메뉴 레시피 공유에 대한 로열티로 상품 판매 거래액의 일정비율을 돌려 주는 방식을 택했다.

식당 점주들로서는 투자 부담은 최소화하면서도 식당과 메뉴의 홍보 효과를 누리고 로열티 수익까지 얻을 수 있게 됐다.

맛집 및 메뉴 선정은 배민의 지역별 영업담당자 및 사내 구성원 등의 추천과 배민 리뷰 및 평점, 주문 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진행됐다.

현장 답사와 식당 점주 참여 의사까지 최종 확인되면 상품화될 수 있다.

배민은 1호 제품으로 ‘강훈 사장님의 팔백집 쫄갈비’를 내놨다. 팔백집은 일반 갈비와 달리 졸여서 먹는 ‘쫄갈비’라는 메뉴로, 매장이 위치한 지역 배민라이더스 한식 카테고리 내 주문액 상위 3%(최근 6개월 기준)를 유지하고 있다.

이 식당은 배민 내 리뷰 별점 5점 이상이 약 90%이며, 찜 1000개 이상을 받았다.

HMR ‘팔백집 쫄갈비’는 11일 오후 6시 배민쇼핑라이브에서 첫 라방(라이브방송)을 통해 공개되며 이후 배민쇼핑라이브와 B마트에서 판매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팔백집의 매장 분위기와 현장 고객들의 인터뷰를 영상으로 담아 시청자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배민은 추후 배민 고객에게 직접 동네 맛집 추천을 받는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소비자들의 다양한 수요와 의견이 좀 더 적극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선정 과정을 업데이트해 나가기로 했다.

또 고객의 리뷰를 ‘가족’과 관련된 키워드, ‘맛’과 관련된 키워드, ‘DIY’와 관련된 키워드 등 다양한 기준으로 분석해 숨어있던 배민 맛집을 발굴하는 데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우아한형제들 김용훈 신사업부문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전반적인 이동이나 음식점 방문이 줄어든 때에 고객과 사장님들의 접점을 확대하기 위해 배민만이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고민으로 배민의발견을 시작하게 됐다"면서 "식당에게는 판로 확대, 고객에게는 맛집 메뉴를 즐길 수 있는 경험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1 09:42:04 수정시간 : 2021/05/11 09:44:0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