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A, 부품업계 애로 및 건의사항 긴급 실태 설문조사
  • 현대차 울산공장.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최근 전세계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에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들이 경영에 어려움을 호소했다. 업체들은 특별 금융 지원 프로그램 등 정부의 신속한 대책을 촉구했다.

한국자동차산업연합회(KAIA)는 이총 78개 자동차 부품업체중 84.6%(66개사)는 반도체 수급과 이로 인한 완성차업체의 생산자질로 인해 경영애로를 겪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KAIA는 이달 3~4일 최근 차량반도체 수급과 완성차 업체의 생산 차질 확대에 따른 자동차 부품업체 애로에 대해 긴급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78개 업체 중 직접 차량반도체 취급업체 21개 업체의 경우엔 90.5%가 최근 차량반도체 부족 사태로 인해 경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들 업체는 차량반도체 구매해 이를 다른 부품이나 소재와 결합, 전장부품을 생산하는 업체다.

또한 반도체 수급 차질로 인한 차량 부품 생산 감소와 관련해 △10% 이내 감소한 업체는38.1%, △10~20% 감소한 업체는 33.3%, △20~30% 이내 감소한 업체는9.5%로 나타났다. △30% 이상 감소한 업체도 19.0%로 집계됐다.

물량부족에 따른 차량반도체 가격 인상과 관련해서는 △‘10%이내 인상됐다’는 업체가 50.0% △‘10~20% 인상됐다’는 업체는 33.3%로 나타났다. 이어 △‘20% 이상 인상됐다’는 업체도 16.7% 였다.

이들 업체 중 경영이 △‘매우 심각하다’는 업체는 35.0%, △‘심각하다’는 업체는 35.0% △‘보통이다’는 업체는 30.0%로 응답했다. 특히 이들 업체 중 38.1%는 반도체 구매 비용 지급과 상위 협력 업체로의 납품 대금 수령의 시차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최근 원활한 반도체 구매를 위해서는 NXP, 르네사스, 인피니온 등 글로벌 반도체 업체들에게 정상가격 대비 10% 내외 오른 급행료 포함 대금을 신속히 지불해야 구매가 가능하다.

그러나 차량반도체를 다른 소재나 부품과 결합해 전장제품을 생산한 후 이를 자동차업계의 상위 협력사에 납품한 경우 대금 수령은 연쇄적 생산차질 등에 따른 업계 경영악화로 인해 대금 수령이 불규칙적이 됐다.

실제 부품업체 중 23.9%는 납품 후 3개월 이내 대금 수령에 따른 반도체 구매비용 지급과 납품 대가 수령의 시차로 인해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밖에 반도체 미취급 업체(57개사 응답)중 82.5%는 최근 완성차업체의 생산 차질에 따른 납품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 업체 중 부품 납품이 △‘10% 이내 감소했다’는 업체는 39.1%, △‘10~20% 감소했다’는 업체는 19.6%, △‘20~30% 이내 감소했다’는 업체는 30.4% 였으며, ‘30% 이상 감소했다’는 업체도 10.9%로 나타났다.

부품 납품 감소로 경영여건이 △‘매우 심각하다’는 업체는 27.9%, △‘심각하다’는 업체는 39.5%, △‘보통이다’는 업체는 32.6%로 나타나, 업체들 중 약 70%의 경영여건은 심각한 상황인 것으로 분석됐다.

반도체 수급 또는 완성차 생산량 변동에 따른 일감 부족과 불규칙성에 대한 부품업계 대응은 △조업시간 조정이 47.4%, △조업시간 단축이 30.8%, △일시적 조업 중단이 6.4% 순이었다.

이러한 조업 단축 또는 중단에도 불구하고, 67.9%의 업체들은 근로자들에 대한 정상적 급여를 지급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다만 인건비 부담이 심각하다는 업체도 조사업체 중 47.4%로 나타났다.

최근 물류비 상승도 부품업계에 큰 부담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물류비가 △‘10% 이내 상승했다’는 업체는 60.3%, △‘10~50% 상승했다’는 업체는 24.4%, △‘50~100% 상승했다’는 업체는 2.6%, △‘100% 이상 상승했다’는 업체는 6.4%로 집계됐다. 또 48.7%의 업체들은 ‘물류비 상승으로 인한 부담이 심각하다’고 응답했다.

부품업계들 중 50%는 정부의 금융대책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았다. 구체적 지원책으로는 △대출 프로그램 확대 41.8%, △대출 만기연장29.9%, △P-CBO 발행 확대 및 조건 완화 11.9% 순이었다.

특히, △매출채권 담보대출 활성화가 필요하다는 업체들도 13.4%에 달해 차량반도체 취급업체들의 반도체 구매와 부품납품 시차로 인한 금융애로 해소를 위한 지원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평가됐다.

금융지원 필요시기에 대해서는 △1개월 이내 7.5%, △1~3개월 내 57.5%, △3~6개월 내 30.0%로 나타나, 적어도 3분기 이내 금융지원책이 마련돼야 업계가 이를 제대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업체별 금융 소요 규모는 △5억원 이하 12.5%, △5억~10억원 40.0%, △10억~50억원 20.0%, △50억~100억원 25.0%로 나타나, 10억원 이상의 자금이 필요한 업체 비중이 45%였다.

부품업체들의 위기돌파를 위해 △고용안정기금 확대와 조건 완화 24.5%, △항공임 등 물류비 감면 지원 20.6%, △탄력근로제 한시적 확대 적용 19.4% 등도 필요하다고 업체들은 응답했다.

특히 최근 원자재 가격과 물류비 인상에 따른 애로가 심화되고 있다고 밝혀 법인세와 관세 감면 등 특단의 업계 지원책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

한편 KAIA는 이번 조사를 통해 나타난 자동차 부품업계의 경영애로 상황을 확인하고 이를 타개하기 위한 대책 마련을 산업부, 기재부, 금융위, 고용부 등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정만기 KAIA 회장은 “지난해 코로나19에 이어 올해 차량반도체 수급차질로 인해 자동차 부품업계의 어려움은 가중되고 있다”면서 “특히 5~6월중 차량반도체 수급 차질이 정점에 다다를 우려에 대응해 부품업계를 위한 특단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차량반도체 확보를 위한 정부차원의 국제협력 노력은 물론 보증기관과 금융기관이 참여하는 특별금융지원 프로그램 마련, 고용안정기금 확대, 법인세/관세의 납기 연장 혹은 감면 등 유동성 타개 대책도 조속 마련될 필요가 있다”며 정부에 대책마련을 건의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0 17:05:39 수정시간 : 2021/05/10 17:05:3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