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CJ제일제당이 올해 1분기에도 성장세를 거뒀다.

CJ제일제당은 10일 실적발표를 통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39.6% 늘어난 385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6% 성장한 6조1781억원을 달성했다.

CJ대한통운 실적 제외시 매출은 5.4% 늘어난 3조6711억원, 영업이익은 55.5% 성장한 3423억원을 기록했다.

CJ제일제당측은 “선제적 구조혁신이 수익성 강화로 이어지며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식품사업부문은 2조3064억원의 매출(2%)을 올렸다. 국내 식품 매출은 전년보다 7% 늘었다.

비비고·햇반 등 주력제품군이 두 자릿수 안팎의 성장률을 기록했고, 온라인 경로 매출이 20% 넘게 증가하며 성장을 이끌었다.

슈완스(6880억원)를 포함한 해외 매출은 1조260억원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미국 대형 유통채널에서 비비고 만두의 점유율이 지속 확대됐고, 중국에서는 온라인 경로를 중심으로 판매가 늘었다. 강도 높게 진행해온 수익성 개선 노력과 비용 효율화로 식품 전체 영업이익은 51.7% 늘어난 1764억 원을 달성했다.

바이오사업부문 매출은 7773억원으로 전년보다 14.7% 늘었다. 영업이익은 50.7% 늘어난 77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은 약 10%로 확고한 고부가가치 사업으로 자리잡는 모습이다. △아시아와 북미, 남미 등 글로벌 생산기반의 시장 지배력 강화 △차별화된 기술마케팅으로 사료·축산 시장의 ‘저단백 트렌드’ 주도 △트립토판·발린·알지닌 등 고수익 제품 비중 확대 등 전략이 주효했다.

CJ제일제당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R&D 경쟁력을 토대로 ‘화이트바이오’ 사업을 본격화하는 등 바이오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CJ 피드앤케어(Feed&Care·사료+축산)는 가축 질병에 대응하는 첨단 방역 역량(Biosecurity) 강화와 동남아 지역 축산 가격 상승 등에 힘입어 전년보다 8.1% 늘어난 5874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베트남 시황 호조 등으로 영업이익은 크게 늘어난 889억원을 달성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하며 전략적 투자를 위한 자원을 확보한 만큼,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육성에도 힘쓸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선제적인 혁신제품 개발과 전략적 R&D 투자 등을 통해 미래에 대비하고, 혁신성장을 가속화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일류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0 16:52:50 수정시간 : 2021/05/10 16:53:5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