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키스탄 도시 물관리 역량 강화 및 신북방 거점 네트워크 구축 기여
  • 한국수자원공사 직원과 강사진이 우즈베키스탄의 물분야 전문가 대상으로 ‘물 및 자원순환 스마트도시 역량강화’ 국제교육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국수자원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한국수자원공사는 정부의 신북방정책 대상 국가인 우즈베키스탄의 수자원부, 주택공공사업부 소속 공무원과 기술 분야 실무자 25명을 대상으로, 오는 21일까지 ‘물 및 자원순환 스마트도시 역량강화’ 온라인 국제교육을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한국수자원공사와 한국수출입은행이 함께 진행하고 있는 ‘우즈베키스탄 첨단기술에 기반한 물 및 자원순환 스마트도시 마스터 플랜 사업’에 반영된 역량강화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우즈베키스탄은 도시화에 따른 수자원 부족 및 오염, 물 인프라 노후화, 폐기물 관리 부실 등 종합적인 도시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부산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추진 사례와 연계한 물관리 기술과 노하우 전수를 통해 문제 해결을 지원할 계획이다.

주요 내용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홍수와 가뭄, 수질 통합물관리 기술, △정수장부터 각 가정까지 물공급 전 과정을 ICT로 관리하는 ‘스마트 물관리’, △폐기물 자연순환 추진 사례, △물 재이용과 누수 관리, △스마트 시티 분야 정책, 제도 및 계획 등이다.

모든 교육과정은 국가 간 코로나19 방역 정책에 따라 ‘웨비나 (웹+세미나)’ 형식의 비대면 온라인 교육으로 진행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교육을 통해 우즈베키스탄의 물관리 및 스마트시티 구축 역량을 강화하고, 신북방 거점국으로서의 우즈베키스탄 관계자들과의 네트워크를 확장해 나가는데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그간 우즈베키스탄과는 노후상수도 개선 등 주로 물 분야 협력사업을 위주로 진행하여 왔다”며 “이번 온라인 교육을 통해 스마트 물순환 도시 분야까지 협력을 확대해 도시 물 문제를 해결하고, 신북방 거점국에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데 기여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0 16:26:13 수정시간 : 2021/05/10 16:26:1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