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한국무역협회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4주년 특별 연설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조업 혁신, 신산업 육성과 벤처 활력 지원, 핵심 산업의 국가전략산업화’ 등을 제시했다.

이에 무역협회는 이날 논평을 내고 “코로나19 위기를 기회 삼아 우리 경제가 회복과 포용, 도약의 길로 나아가기 위한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했다.

무협은 “최근 수출 경기 회복과 빠른 경제 반등에 대한 기대는 정부의 철저한 방역 관리체계를 바탕으로 한 산업별 대응 지원과 민간의 끊임없는 해외시장 개척 노력의 결과이며 민관이 긴밀히 대화하고 협력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했다.

무협은 “남은 임기 동안 정부가 기업과 더욱 소통을 강화해 규제혁신과 제도적 지원에 앞장서 주길 희망한다”면서 “무역업계도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선도형 경제로의 전환을 앞당길 수 있도록 디지털 혁신과 글로벌 공급망 재편을 주도하는 데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0 16:07:29 수정시간 : 2021/05/10 16:07:2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