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경제단체 수장격으로 국회 찾는 최태원, ‘이재용 사면’ 불쏘시개 될까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5.07 17:24
  •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다음 주 국회로 발걸음을 옮긴다. 경제단체 수장 자격으로 첫 국회 방문이다. 최 회장은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를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일종의 상견례 자리지만 그저 인사 차원으로 끝나서는 안 된다는게 재계 입장이다. 중대재해처벌법 개정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 등의 요구 사항을 강하게 전달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7일 대한상의에 따르면 최 회장은 오는 13일 국회를 찾는다. 최 회장은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하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차례로 만날 예정이다. 최 회장이 국회로 가서 논의할 구체적인 안건은 정해지진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최 회장이 아무런 안건 없이 정치권 유력 인사들을 만날 정도로 재계의 현재 상황이 호락호락하지는 않다. 재계는 정부가 입법예고한 집단소송제와 징벌적손해배상제에 대한 우려가 크다. 지난해 국회를 통과한 중대재해처벌법도 시행령 제정 등의 과정에서 보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글로벌 반도체 패권 전쟁에 대응하기 위해 이재용 부회장을 사면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내고 있다. 최 회장은 지난달 26일 5개 경제단체장 명의로 청와대에 제출한 이 부회장 사면 건의서에 이름을 올린 상태이기도 하다. 지난 4일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당에서 처음으로 이 부회장 사면 필요성을 언급하며 정치권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재계 관계자는 “여야 새 지도부와 처음 만나는 만큼 축하 인사 자리가 될 것으로 본다”면서도 “요구사항을 전할 별도의 자리도 마련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국내 주요 경제단체 수장 가운데 국회를 가장 자주 찾는 이가 대한상의 회장이다. 전임 박용만 회장 역시 국회를 수시로 찾아 현안을 놓고 의견을 나눴다. 박 회장은 7년8개월 재임 기간 동안 국회를 48번 찾았다. 두 달에 한번은 국회를 방문한 셈이다. 지난해 9월 마지막 국회 방문 목적도 공정거래3법에 대한 경제계의 우려를 여야에 전달하기 위해서였다.

재계는 4대 그룹 총수 가운데 처음으로 대한상의 회장에 취임한 최 회장에 거는 기대가 크다. 박용만 전 회장도 퇴임 기자회견에서 “아무래도 그 (4대 그룹) 정도 규모의 총수가 들어오면 (재계를) 대변하는 영향도 커질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최 회장은 지난달 7일 상의회관에서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을 만나 “대한상의가 소통의 창구로서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여당 관계자는 “(최 회장과) 대화할 현안이 많으므로 구체적인 메시지 전달보다는 폭 넓은 논의가 우선일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7 17:24:44 수정시간 : 2021/05/07 17:24:4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