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 지속가능경영 연간보고서. 사진=한국지엠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제너럴모터스(GM)가 한층 강화된 목표를 담은 ‘2020 지속가능경영 연간보고서’를 발간했다.

GM)은 최근 열 한번째 ‘지속가능경영 연간보고서’를 발간했다고 7일 밝혔다. 이 보고서는 지난 한 해 GM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성과를 개괄하고 나아가 탄소 배출 제로를 향한 여정의 일환으로 한층 강화된 새로운 환경적 지속가능경영 목표를 제시하고 있다.

GM의 새로운 지속가능경영 목표에는 △2035년까지 운영상의 에너지 이용 집약도 35% 감축 (2010년 기준년도 대비) △2030년까지 ‘제로 폐기물(Zero Waste)’을 목표로 포장재에 100% 생분해성 혹은 지속가능한 원재료를 주로 사용 등이 담겼다.

또한 △2025년까지 글로벌 사업장 내 매립지 및 소각장에서 90% 이상의 폐기물 전환율 달성 △2025년까지 모든 1차 협력업체가 ’GM 협력업체 지속가능경영 프로그램’에 등록 등이 포함됐다.

올해 초 GM은 2035년까지 새로 출시되는 경량자동차들의 배기가스 배출을 없애겠다는 포부와 함께 2040년까지의 탄소중립 실현 및 과학에 기반한 온실가스 배출 감축목표를 위해 노력할 것을 천명했다.

실제로 GM은 지난달 22일 ‘과학 기반 감축목표 이니셔티브(SBTi)’로부터 과학기반 범위 1단계, 2 단계 그리고 3단계의 탄소배출 감축목표에 대한 가승인을 획득했다.

범위 1 및 2 단계 감축목표는 파리협정의 가장 적극적인 목표인 지구 평균 기온 상승을 1.5도 이하로 제한하는 시나리오를 기준으로 한다. 범위 3 단계 감축목표는 가장 실현 가능하면서 적극적인 목표인 2도 미만으로 지구온난화를 제한하는 시나리오를 기준으로 한다.

앞서 지난달 20일 GM은 바이든 정부의 기후 대응 약속 및 2030년까지의 온실가스 배출 절감을 위한 기후 목표 설정을 지지하는 공개 서한에 서명했다. 이 서한 내용은 글로벌 비영리 조직인 위 민 비즈니스 기후동맹과 비영리 환경단체인 세레스가 구성하고 발표했다.

또한 GM은 △2035년까지 전 세계 및 2030년까지 미국 사업장 내 100% 재생 에너지 전력으로의 전환 △2035년까지 운영상의 물 이용 집약도 35% 감축 (2010년 대비) △2030년까지 GM 차량제품들의 최소 50%를 지속가능한 원자재들로 구성 등 이전에 발표한 지속가능 목표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GM은 연간 데이터를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글로벌리포팅이니셔티브(GRI), 기후변화와 관련된 재무정보 공개를 위한 태스크포스(TCFD), 지속가능 회계 표준 위원회(SASB), UN 글로벌 컴팩트(UNGC), UN 지속가능발전목표(UN-SDGs) 등 다수의 기업 재무정보 공개 양식에 따라 보고하고 있다.

보고서에서 GM 회장 겸 CEO인 메리 바라는 회사의 과감한 환경 목표를 보강하면서 변화에 대한 회사의 접근 방식도 마찬가지로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바라 회장은 "일순간 역사의 모든 것을 바꾸는 거대한 기술 변혁은 종종 사람들을 소외시킨다"라며 "GM의 완전 전동화 시대로의 전환은 공정하고 포용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고서에는 안전, 환경, 인력 등 주요 우선순위들에 대한 최신 자료를 제공하는 GM의 ESG 데이터 센터가 소개됐다. 또 보고서는 GM의 ESG 운영전략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포함, 회사의 완전 전동화 시대로의 패러다임 전환, 다양성, 공정함과 포용성, 2010년부터 2020년까지의 지속가능경영 성과에 대한 설명을 담았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7 09:20:25 수정시간 : 2021/05/07 09:20:2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