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화이자가 일본 도쿄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단과 직원에게 코로나19 백신을 기부한다.

화이자는 6일 보도자료를 통해 바이오엔테크,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이같은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화이자는 올림픽 참가자들이 일본을 방문하기 전 2차 접종까지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화이자는 올림픽·패럴림픽 선수단에 대한 백신 기부는 이달 말부터 시작한다며 각국과 맺은 백신 계약에 따른 공급에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로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은 오는 7월23일 개막한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6 21:40:09 수정시간 : 2021/05/06 21:40:0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