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위메프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위메프는 지난달 21일 정식 시행한 업계 최저 2.9% ‘정률’ 수수료 정책이 온라인 판매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위메프는 포털 방식 수수료 정책 발표 이후 10일(4월21일~4월30일)간 새롭게 참여한 파트너사가 직전 동기간보다 33.2% 늘었다고 6일 밝혔다.

전체 파트너사 수 역시 전년 동기보다 22.2% 늘었다.

지난달 21일 위메프는 포털 기반 쇼핑 플랫폼의 정률 수수료를 본격 도입했다. 기존 오픈마켓 방식의 상품별 차등 수수료를 폐지하고 2.9% 수수료를 적용하기로 한 것이다.

위메프는 판매자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새롭게 참여한 판매자들이 위메프 플랫폼을 보다 쉽게 마케팅 도구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달 중에는 파트너사 업무에 가장 필요한 주문·배송 확인 기능, 고객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판매자톡’ 기능 등을 담은 파트너사 전용 앱을 선보일 계획이다.

위메프 관계자는 “새로운 수수료 정책은 쇼핑 플랫폼으로 진화하는 과정으로, 단기 성과에 연연하지 않고 장기적 선순환 안착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6 10:18:53 수정시간 : 2021/05/06 10:18: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