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CJ대한통운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CJ대한통운은 지난해 라이브커머스 채널을 통해 판매한 7개 뷰티 브랜드와 관련된 물량 16만건에 대한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라방 진행시 물량이 급격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라방이 진행된 날의 물량이 방송일을 제외한 일평균 물량과 비교해 현저히 높게 나타난 것이다.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인 ‘B’ 브랜드 바디케어 제품의 경우 라방을 진행한 날 물량이 다른 날에 비해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방송 당일날 물량은 방송일을 제외한 일평균 물량에 비해서 1150%까지 급등했다.

이외에도 일평균과 비교해 ‘J’ 브랜드 헤어케어 제품 1064%, ‘M’ 브랜드 색조 제품 460%, ‘C’ 브랜드 스킨케어 제품 203%, ‘R’ 브랜드 스킨케어 제품 180%, ‘D’ 브랜드 네일케어 제품 85%, ‘I’ 브랜드 스킨케어 제품 43%씩 늘며 라방의 효과를 입증했다.

CJ대한통운은 이러한 물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수요를 예측하고 준비해, 고객사와 소비자에게 안정적인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올해 2월에는 설 명절을 맞이해 라방 이용자를 위한 ‘라이브 딜리버리’ 시범 서비스를 선보였다.

최근 여러 기업이 새로운 트렌드인 라방에 뛰어들면서 물류와 택배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라이브커머스 시장은 3조원 가량으로 추정되고, 오는 2023년에는 8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트렌드 변화에 민감한 MZ세대 사이에서 이색 쇼핑문화로 부상하고 있으며, SNS를 즐겨하는 중장년층 사이에서도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물류 빅데이터를 보면 라이브커머스의 인기와 소비 트랜드가 변화하는 것을 실감할 수 있다”며 “CJ대한통운도 이러한 트랜드 변화에 빠르게 발맞춘 특화된 물류서비스 도입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6 09:20:53 수정시간 : 2021/05/06 09:20: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