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부터 3일까지 3071대 판매
  • 사진=바디프랜드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바디프랜드는 이달 1일부터 3일까지 단 사흘 만에 안마의자 3071대가 렌탈·판매됐다고 4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2118대와 비교해 45% 늘어난 판매량이다.

유통처 납품분을 제외한 소매 판매로 일 최고 판매 기록도 갈아치웠다. 지난해 5월 3일 831대였던 종전 기록을 올해 5월 2일 1142대로 넘어섰고, 3일 1259대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매출로도 3일간 100억원을 넘어섰다.

이런 기록적인 판매량은 건강에 대한 높은 관심과 함께, 선물 수요가 겹친 데다, 신제품 효과까지 더불어져 가능했다고 바디프랜드는 설명했다.

코로나19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안마의자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데, 가정의 달 시즌을 맞아 부모님, 가족의 건강을 위한 선물 수요가 쏟아졌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바디프랜드의 대표 모델을 업그레이드한 '더파라오', '더팬텀'과 의료기기 '팬텀 메디컬' 을 찾는 발길이 크게 늘어난 것도 이번 기록 달성에 일조했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한국리서치의 조사에서도 가정의 달 가장 받고 싶은 선물로 절반 이상의 응답자가 '안마의자'를 꼽았는데, 다른 때보다 특히 선물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며 "이런 추세가 이어지면 월 매출 600억원 시대를 열었던 지난해 5월을 뛰어넘는 역대 최고 월 실적 달성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바디프랜드는 가정의 달을 기념해 ‘우리 가족 10년 더 건강하게’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이달말까지 바디프랜드 안마의자를 렌탈,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건강을 확인할 수 있는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무상 증정하고 경품 혜택을 제공한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4 11:16:04 수정시간 : 2021/05/04 11:23:3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