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포스터 속 손 모양 남혐 논란
'오조오억', '허버허버' 등 신조어도 논란 휩싸여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편의점 GS25의 '캠핑가자' 이벤트 포스터에서 시작된 '남혐 논란'이 유통업계 전체로 번지고 있다.

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GS25는 지난 1일 공개한 캠핑가자 이벤트 포스터 속 손 모양이 남혐 사이트 '메갈리아'(메갈)의 상징이라는 주장과 함께 남혐 논란에 휩싸였다. 또한 소시지, 포스터 곳곳에 숨겨진 그림들도 지적 대상이 됐다.

GS25는 즉시 포스터를 수정했지만, 항의가 잦아들지 않자 결국 포스터를 삭제하고 공식 SNS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GS25 측은 "이미지는 검증된 유료 사이트에서 '힐링캠핑', '캠핑'이 키워드인 디자인 소스를 바탕으로 제작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러한 사안에 대해 내부적으로 무겁게 받아들여 앞으로 논란이 될 만한 내용에 대해 철저히 모니터링해 더욱 세심한 검토와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이번 논란은 소비자들의 불매 운동으로까지 이어지는 모양새다. 사과문을 본 누리꾼은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 "불매하겠다"며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급기야 GS25의 군부대 PX 계약을 전면 철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또한 일부 GS25 가맹점주들은 최근 불거진 논란들에 대해 가맹본부의 책임을 묻고, 불매운동에 따른 매출 하락분에 대한 보상을 위해 집단소송을 준비 중이다.

  • 문제가 된 GS25 포스터. 사진=GS25 제공
남혐 논란은 GS25뿐만 아니라 CU,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등으로 확산했다.

CU는 지난해 SNS에서 남혐 단어로 불리는 신조어 '허버허버', '오조오억' 등을 사용해 제품 광고를 한 내용이 담긴 사진이 재조명됐다. 세븐일레븐 또한 지난해 제품 홍보 게시물에 CU와 같은 단어를 사용해 문제가 제기됐다.

문제가 된 단어들은 여성 중심 커뮤니티에서 자주 사용되기 시작하며 남성 비하 단어로 변질한 것으로 알려졌다. CU와 세븐일레븐은 논란이 되자 해당 게시물들을 즉시 삭제한 후 주의를 기울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마트24는 이달의 이벤트 '별(★)도 따줄게'의 캡처본이 문제가 됐다. 포스터 속 오토바이를 탄 남자의 손 모양이 GS25 포스터 속 모양과 비슷한 모습이었기 때문이다. 이마트24는 남자의 손 모양을 바꿔 두 손이 모두 오토바이 핸들을 잡고 있는 모습으로 재빨리 수정했다.

GS25와 함께 GS리테일이 전개하는 헬스앤뷰티(H&B) 랄라블라의 홍보 포스터에서도 남혐이 지적됐다. 포스터에 그려진 월계수 잎이 메갈리아의 로고 속 월계수를 연상케 한다는 이유다. 여기에 달과 별 3개 일러스트가 함께 담겼다는 점도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와 관련해 랄라블라 측은 아직 별다른 해명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태다.

  • 사진=무신사 제공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도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달 26일 공개된 '무신사 X 현대카드' 물물교환 이벤트 이미지 속 카드를 잡는 손의 형태가 특정 성별 차별과 혐오 상징 이미지를 연상케 한다는 지적이다.

무신사는 입장문을 통해 "불필요한 오해를 줄이기 위해 해당 이미지를 모두 삭제·수정 조치했다"며 "이미지 제작 시 이벤트를 정확히 알리고자 하는 것 이외에 어떤 다른 의도도 없었음을 명백히 밝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장에는 다수의 남녀 스텝이 참여했고, 누구도 해당 손의 형태가 특정 성에 대한 혐오의 상징이라는 점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우연의 일치를 두고 혐오 의식을 가졌을 것이라 낙인찍은 후 사실에 기반하지 않고 비난하는 것은 부디 멈춰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앞서 무신사는 지난 3월에도 남녀 쿠폰 차별 지급 논란에 휘말리는 등 연달아 젠더 갈등의 중심에 서 곤욕을 치른바 있다.

맥도날드도 최근 방송인 '재재'를 유튜브 광고 모델로 기용해 논란이 됐다. 일부 소비자들은 '페미니스트' 광고모델을 기용했다는 이유로 불매운동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동원F&B와 다이소 역시 광고 및 제품에 '오조오억'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가 논란이 일었다.

이처럼 연이어 혐오 논란이 일면서 유통업계는 제품에 사용된 문구나, 이미지, 광고 등에 대한 제작에 더욱 조심스러운 모습이다.

업계 관계자는 "유통업계는 조그마한 논란도 타격이 크다"며 "이런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점검이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4 11:01:07 수정시간 : 2021/05/04 11:01:0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