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투싼.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지난달 미국에서 월 판매기준 최대 판매 기록을 세웠다.

4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의 4월 미국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127.1% 증가한 15만994대로 집계됐다. 이는 미국에서 첫 15만대 판매 돌파다.

현대차와 기아는 지난 3월 14만4932대로 역대 최다 기록을 세운 데 이어 2개월 연속 최다 판매 기록을 경신했다.

현대차는 지난달에 지난해 4월보다 132.4% 증가한 8만817대, 기아는 121.3% 늘어난 7만177대를 판매했다. 현대차·기아는 이번 실적이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미국내 공장 생산 차질 및 판매실적 부진에 따른 기저효과 영향 때문으로 분석했다.

현대차의 친환경차 판매량은 640% 급증했고, SUV와 일반 승용차는 각각 137%, 163% 늘었다. 특히 SUV는 전체 판매의 절반을 넘어 실적을 견인했다.

SUV의 경우 현대차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36.8% 증가한 5만447대, 기아는 137.3% 증가한 4만1560대을 기록, 총 9만2007대를 판매했다. 현대차 투싼은 1만6901대, 제네시스 GV80은 1895대, 기아 K3는 1만2504대로 차종별 월간 최다 판매 기록을 세웠다.

차종별로는 현대차에서 투싼, 아반떼(1만4249대), 싼타페(1만470대) 순으로 많이 팔렸다. 기아는 K3, 쏘렌토(1만40대), K5(9626대) 순이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4 10:37:09 수정시간 : 2021/05/04 10:37:0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