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티지. 사진=기아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기아는 4월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5만1128대, 해외 19만8606대 등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78.0% 증가한 24만 9734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는 1.5% 증가, 해외는 120.9% 증가한 수치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2만 7955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만 6864대, K3(포르테)가 2만 2591대로 뒤를 이었다.

지난달 국내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차량은 카니발(8670대)로 8개월 연속 기아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승용 모델은 K5 6607대, 레이 3808대, 모닝 3348대 등 총 2만 2047대가 판매됐다. 지난달 판매를 시작한 K8은 기존 K7을 포함해 5017대가 판매됐다.

카니발을 포함한 RV 모델은 쏘렌토 6228대, 셀토스 3491대 등 총 2만 2207대가 팔렸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6697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6874대가 판매됐다.

기아의 2021년 4월 해외 판매는 지난해 4월보다 120.9% 증가한 19만 8606대를 기록했다.

해외 판매 상승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판매 부진에 따른 기저효과가 주요 원인이다. 지난해 4월은 전년 동기(2019년 4월)보다 51.7% 감소한 8만 9901대가 팔렸다.

차종별 해외 실적의 경우, 스포티지가 2만 6788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됐다. 이어 셀토스가 2만 3373대, 리오(프라이드)가 2만 213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지만 전용 전기차 EV6와 K8(K7 후속 모델) 및 5세대 스포티지 등 경쟁력 있는 신형 볼륨 차량을 앞세워 판매 모멘텀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3 16:17:26 수정시간 : 2021/05/03 16:17:2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