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뉴 렉스턴 스포츠 칸. 사진=쌍용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쌍용자동차는 지난 4월 내수 3318대, 수출 1063대를 포함 총 4381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과 기업회생절차로 인한 부품 협력사 납품거부로 12일간 공장가동이 중단되면서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판매가 35.7% 감소한 수준이다.

쌍용차는 당초 반도체 수급 문제로 지난 8일부터 16일(7일간)까지 가동 중단 예정이었으나, 협력사들의 납품거부까지 이어지면서 지난 23일(5일간)까지 추가로 가동이 중단된 바 있다.

그러나 쌍용차 협력업체 350여 곳으로 구성된 상거래 채권단이 납품 재개를 결의, 26일부터 생산가동이 재개돼 적체 물량해소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쌍용차는 지난 4월 초 출시된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호조세와 수출 회복세가 이어지면서 당초 4월에 9200대(내수 6000대, 수출 3200대) 수준의 판매를 계획한바 있다.

특히 출시 첫날 계약이 1300여 대에 달했던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은 내수시장에서만 4월 누적 계약 대수가 5000여 대에 달했다.

하지만 생산중단으로 인해 판매 목표의 47% 정도 밖에 달성하지 못하면서 내수는 지난해 4월 보다 44.9% 감소했고, 수출은 기저효과로 33.5% 증가하며 회복세를 보였다.

쌍용차 측은 “새롭게 출시된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이 시장에서 기대 이상의 큰 호응을 얻고 있고, 수출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부품 협력사들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한 정상적인 라인 가동으로 적체 물량을 해소하고 판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3 15:48:51 수정시간 : 2021/05/03 15:48:5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