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하이트진로는 출시 2주년을 맞은 ‘진로’의 누적판매량이 6억5000만병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2019년 4월 1970년대 디자인을 되살린 뉴트로 콘셉트로 원조 진로를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진로를 선보였다.

진로는 옛 감성을 새롭고 흥미롭게 받아들이는 젊은 층을 집중했다. 뉴트로 패키지 뿐 아니라 트렌드를 반영한 깔끔한 목 넘김과 맛으로 빠르게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출시 7개월만에 1억병 판매 돌파했다.

또한 소주업계 최초로 두꺼비를 활용한 캐릭터 마케팅을 도입하여 출시 초반부터 이슈몰이에 성공했다.

진로는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성장세를 유지했다. 지난해 진로 판매량은 2019년보다 200% 증가했다.

특히 가정용 제품은 전년대비 360% 증가하며 전체 판매 성장을 견인했다. 유흥용 역시 143% 증가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진로의 성공 요인 중 하나로 두꺼비 캐릭터 마케팅을 꼽을 수 있다. 두꺼비의 인기에 힘입어 이종 업계와 컬래버레이션으로 MZ세대를 공략하고 있다.

패션, 통신, 금융, 유통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 중이며, 협업 제품들은 실판매로 이어져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

젤리, 감자칩, 떡볶이, 마카롱 등 편의점과 협업한 상품은 해당 카테고리 매출 상위 A급으로 분류되는 등 인기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서울 성수동에 국내 최초 주류 캐릭터샵 ‘두껍상회’를 오픈하면서 소비자와의 접점 활동도 넓혀갔다. 전국으로 확대한 두껍상회는 부산과 대구에 이어 현재는 광주에서 운영 중에 있다.

진로는 올해도 적극적인 캐릭터 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캐릭터의 활동 영역을 확장하고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해, 시대를 대표하는 아이코닉(상징적인) 브랜드로 성장하겠다는 전략이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출시 3년차인 올해는 진로만이 할 수 있는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참이슬과 함께 대표 소주 브랜드로 확고하게 자리잡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1 09:34:00 수정시간 : 2021/04/21 09:34:0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