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5월 말 인상안 확정
  • 서울시내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 노동자들이 물건을 옮겨 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국토교통부가 택배비 인상을 추진한다. 택배비는 상자당 200∼300원가량 오를 전망이다.

2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택배 과로사 대책 사회적 합의 기구’는 이날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택배비 현실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국토부는 택배비를 200∼300원가량 인상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택배노동자 과로사 문제가 대두되자 국토부는 택배사와 택배노동자가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기구를 구성하고 분류작업 책임을 택배사에 맡기는 내용으로 합의를 이끌어냈다.

이에 따라 택배비 인상이 불가피해졌고, 국토부는 거래구조 개선과 택배비 현실화를 위한 연구용역을 진행해왔다.

연구용역을 맡은 산업연구원은 상자당 약 200∼300원 수준의 인상이 있어야 추가 비용을 충당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택배사들 의견을 들어보고 최종적인 인상폭이 결정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의견 수렴 과정 등을 거쳐 5월 말까지 택배비 현실화 방안을 확정하기로 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0 16:05:39 수정시간 : 2021/04/20 16:05:3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