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대한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인천국제공항에서 운항을 시작한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을 김포·대구·김해 등 지방공항으로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은 ‘우리나라 출국→타국 입국·출국 없이→우리나라 귀국’ 형태의 부정기편 운항이다.

국토부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한국발 입국제한 등에 따른 항공수요 급락으로 대부분의 국제선 운항이 중단·감편된 상황에서, 국민의 여행수요 충족 및 항공·면세 등 관련업계 지원을 위해 팬데믹의 영향을 받지 않는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을 추진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12일 인천공항에서 운항을 개시한 이후 올해 3월까지 7개 국적 항공사가 총 75편을 운항해 8000여명이 이용하면서, 관련업계의 매출 증대와 고용 유지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국제관광비행이 면세쇼핑을 연계한 방역안전 항공여행으로 호응을 받으면서, 항공·면세업계 등에서 지방공항 확대 등 상품 다변화를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이에 지방에서의 이용편의 제고, 국제선 운항중단 중인 지방공항 활성화를 위해 방역·출입국·세관 등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지방공항 활용 국제관광비행’을 추진했다.

지방공항 국제관광비행은 방역관리, 세관·출입국·검역(CIQ) 심사인력, 면세점 운영여부 등을 고려해 김포·대구·김해공항에서 우선 추진할 계획이다. 국제관광비행 탑승객은 인천공항 노선과 동일하게 일반 여행자와 동일한 면세혜택을 받을 수 있고, 입국 후 격리조치 및 코로나19 검사를 면제받게 된다.

다만 철저한 방역관리를 위해 모든 탑승객은 국제관광비행 이용 과정에서 최소 3회 이상 발열체크를 하게 되고, 유증상자는 이용이 제한된다. 또 탑승객은 공항·기내 등 상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비행 중 자리를 옮기거나 식음료를 섭취하는 행위도 제한된다.

공항에서는 터미널 방역 및 소독을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비대면 자동출·입국심사대 이용 권고, 면세구역 내 동시 입장객수 제한 및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 등의 엄격한 방역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다.

지방공항 국제관광비행은 항공사별 상품준비 및 모객 등을 걸쳐 국토부 운항허가를 받아 5월초부터 운항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방역관리 및 세관심사를 위해 관광비행편 간 출·도착 시간을 충분히 이격해 배정하고, 공항별 하루 운항편수도 3편 수준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제선 운항이 중단 중인 김포공항뿐만 아니라 국제선이 운항 중인 대구·김해공항도 일반 항공편과 시간대를 달리해 일반 입·출국객과 접촉 우려가 없는 국제관광비행 전용 터미널로 운영하게 된다.

국토교는 항공업계 지원을 위해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며, 특히, 지역관광과 연계한 ‘인천·김포 출발 - 지방공항 도착’ 노선과 같은 보다 다양한 형태의 운항을 위해 관계부처와 적극 협업해 나갈 예정이다.

윤진환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이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국제관광비행 전 과정에 대해 엄격한 방역조치를 시행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례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공·면세·관광 등 관련업계에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이 작으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일상적인 여행이 어려운 시기에 국민들께는 특별한 여행의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8 14:02:15 수정시간 : 2021/04/18 14:02:1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