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씽씽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공유킥보드 이용자 10명 중 4명이 '3040세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자는 10분 내외로 킥보드를 이용하며, 1~2㎞ 사이의 초단거리 목적지를 주로 이동했다.

국내 대표 공유 킥보드 씽씽은 최근 1년 자사 운영 데이터를 활용한 국내 공유 킥보드 이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공유킥보드 이용자의 성별은 10명 중 6명이 '남성'이었으며, 사용 연령대는 20대(44.1%)가 가장 많았다. 그러나 3040세대(30대 '21.4%', 40대 '20.1%') 사용자가 전체의 40% 이상을 차지했다.

40대 이용자는 2019년 10월 씽씽의 공유 킥보드 사업 초기(14.8%)보다 비중이 크게 증가했다. 50대 사용자 비중도 지난해 대비 약 4% 상승했다. 젊은 세대 전유물로 여겨지던 전동킥보드가 전 세대 주요 이동수단으로 확산되는 추세다.

씽씽 관계자는 “공유 킥보드는 다른 이동수단에 비해 대여 및 작동이 수월하고, 가격 부담이 적어 접근성이 높다”며 “이동 혁신과 함께, 대표적인 친환경 이동수단으로서 전세대에 각광받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용은 출퇴근 시간에 몰렸다. 평일 '퇴근시간(오후 5시~8시)' 이용량은 하루 전체의 24.5%이었다. 이어 '출근시간(오전 7~10시)'이 12.5%로, 6시간 사이에 전체 이용량의 약 40%가 쏠렸다.

'요일별 이용량'은 대체로 비슷한 가운데, 평일이 주말보다 소폭 높았다. 월요일부터 금요일은 각각 14~16%였고, 주말은 11~13%였다. 또 '겨울'을 제외하고는 계절적 차이는 크지 않았다. 여름(36.0%), 가을(29.1%), 봄(22.9%), 겨울(12.0%) 순이었다. 1인당 평균 이용 시간은 약 9.2분, 이동 거리는 1.6㎞였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8 10:20:51 수정시간 : 2021/04/18 10:20:5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