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CJ대한통운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CJ대한통운은 지난달 5일 첫 콘텐츠를 공개한 유튜브 예능 택슐랭가이드가 누적 조회수 100만회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택슐랭가이드는 CJ대한통운의 유튜브 예능채널 ‘택배와따’의 먹방 콘텐츠로 지난달 5일 1회 ‘철이 없었죠…ㅎ까페사장 최준도 반한 전국 떡볶이 맛집’을 시작으로 총 7개 콘텐츠가 공개됐다.

9일 공개된 ‘히밥 : 제주맛집편’은 유튜브 생태계 내의 인기도를 보여주는 ‘인기 급상승 동영상’에 72시간 가량 노출되기도 했다. 1분당 400시간 분량의 영상이 업로드 되는 유튜브 생태계에서 기업이 제작한 영상으로는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택슐랭가이드는 여수 간장게장, 제주 보리빵처럼 코로나19로 직접 현지의 식당을 방문해 먹기 어려워진 지역 특산물과 감바스, 불냉면 등 지역에서 입소문을 타다 배송을 시작한 음식을 출연진들이 직접 먹어보고 맛을 검증하는 형식의 콘텐츠다.

CJ대한통운은 오는 30일 9회를 마지막으로 시즌1을 끝낸 뒤 조만간 시즌2 제작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택슐랭가이드에는 메인MC인 코미디언 홍윤화를 필두로 역주행 신화를 쓴 걸그룹 라붐의 솔빈(5회), ‘꼰대희’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는 코미디언 김대희(2회) 등이 게스트로 출연해 예능감을 뽐냈다.

특히 먹방계 인기 유튜버인 히밥(6회)과 일주일 단위로 다이어트를 변경하는 콘셉트로 인기를 끌고 있는 일주어터(3회)도 나와 합계 50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코미디언 김준호가 포장마차를 방문해 리얼한 술자리 예능을 펼치는 내용의 7회 ‘수산물 편’은 지난 15일 업로드됐다.

택슐랭가이드가 인기를 얻으면서 각 회차에 출연한 맛집도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전체 집계가 이뤄진 것은 아니나 코미디언 김대희가 출연한 2회 ‘제철홍어무침꽃게장’의 택배 주문량은 콘텐츠 공개 이후 4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히밥이 출연한 6회 제주음식 편의 ‘보리김치’도 콘텐츠 공개 일주일 만에 주문량이 50% 가량 늘어났다.

택슐랭가이드에 출연한 택배맛집은 CJ대한통운의 송장 기반 빅데이터와 해당 구역의 담당 택배기사 추천 방식으로 선정된다. 광고는 물론 출연진들의 과장된 표현도 없어 ‘리얼 맛집’으로 신뢰도도 높다는 평가다.

실제 메인MC 홍윤화를 비롯한 출연진 대부분은 촬영 이후 자신이 맛본 음식을 주문했으며, 홍윤화는 이를 택슐랭가이드에서 공개적으로 밝히기도 했다.택슐랭가이드는 코로나19로 인해 힘들어진 소상공인을 돕는 것은 물론 담당 택배기사의 수입 증가와 집에서도 전국의 맛집여행을 즐기고 싶어하는 국민들에게 재택 식도락 여행의 기회를 제공하는 ‘상생 콘텐츠’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외식이 힘든 요즘 택배로 맛집을 주문해 먹을 수 있는 점과 소상공인-택배기사가 함께 성장하는 포맷 등이 착한 유튜브 예능으로 어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고객사인 맛집이 유튜브에서 소개되면서 영업에 도움이 돼 다른 거래처까지 소개해달라는 택배기사님들의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6 10:10:55 수정시간 : 2021/04/16 10:10:5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