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글라스로 물리적 제약 극복, 디지털 전환
한·미·중·일 연결해 글로벌 디지털 네트워크 구축
  • 사진=풀무원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풀무원이 국내외 생산기지에 ‘스마트 글라스(Smart Glass)’를 본격 도입해 디지털 스마트 팩토리(Digital Smart Factory) 운영체계 구축을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스마트 글라스는 안경 형태의 HMD(Head Mounted Display, 머리에 착용하는 디스플레이) 웨어러블 기기다. 두 손이 자유로운 상태로 영상을 촬영하고, 영상을 보면서 실시간 소통할 수 있다.

풀무원은 지난해 제품 품질과 식품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제조 현장에서 스마트 글라스 비대면 점검을 시작했다.

이와 더불어 스마트 글라스를 매개로 하는 ‘디지털 스마트 팩토리(Digital Smart Factory)’ 구현 방안을 모색하고, 최근 현장 관리와 대응, 이력 관리, 기술 교류 등 다양한 분야로 적용했다.

그 결과 현장과 현장, 현장과 엔지니어, 현장과 매니저가 스마트 글라스를 통해 연결돼 상호 간 활발한 교류를 이어가고 있다.

풀무원은 산지, 공장, 물류센터 등 사업장에 스마트 글라스를 도입해 운영 효율을 끌어올리고 있다.

또한 내부 클라우드(Cloud) 활용으로 통합적인 데이터 관리가 가능해졌다. 통합 데이터를 통해 목표 수립, 생산, 기술 등의 정보를 종합해 확인할 수 있다.

풀무원은 계속해서 스마트 글라스를 추가 도입해 해외 각 공장에서도 활용토록 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풀무원 공장의 주요 4대 거점인 한국, 미국, 일본, 중국의 각 공장이 연결돼 서로의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다.

코로나19로 해외출장이 제한된 상황에서도 관리자들이 현장 상황을 면밀히 관찰하고 실시간으로 소통해 글로벌 디지털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AR(증강현실) 기능도 올해 3분기 내로 구현하는 것이 목표다. 스마트 글라스로 데이터를 AR로 구현하고 마킹, QR 인식 등의 기능을 부가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현장 디지털화를 재촉할 것으로 기대된다.

곽철웅 풀무원 설비엔지니어링팀 담당자는 “풀무원은 앞으로도 스마트 글라스 활용 방안을 계속 발굴해 혁신적인 글로벌 디지털 시스템을 구축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6 09:26:32 수정시간 : 2021/04/16 09:26:3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