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똑똑한 명품 직구 서비스 선봬
  • 사진=GS샵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GS샵은 실시간 명품 직구 서비스 'GS가 구하다'를 신규 론칭한다고 14일 밝혔다.

GS가 구하다는 유럽 부티크에서 업데이트되는 해외 명품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구매할 수 있는 모바일 전용 서비스다. GS샵과 투자사인 블록체인 명품 큐레이션 플랫폼 '구하다'가 함께 제공한다.

구하다는 글로벌 명품 부티크의 물류 환경 변화 및 재고상황 등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독자적인 커머스 연동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또 명품 유통의 모든 과정을 블록체인으로 관리하고, 이를 기반으로 정품 이력 조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GS가 구하다 고객들은 유럽 부티크 명품을 실시간으로 조회한 후 품절 및 가격변동 걱정 없이 구매할 수 있다. 가품 우려 없이 정품을 안전하게 구매할 수 있으며, 배송은 평균 영업일 기준 5~7일 내 받아볼 수 있다.

론칭을 기념한 특별 이벤트도 준비했다. GS샵은 오는 20일까지 구매하는 고객 전원에게 구매금액의 10%를 적립금(최대 10만원)으로 제공한다. 또한 구매 고객에게 5000원 상당의 스타벅스 상품권을 준다.

다음 달 13일까지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는 '셀린느 비사체 숄더백', '마르니 트렁크백', '버버리 벨트백'을 추첨을 통해 주는 이벤트도 연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4 17:55:20 수정시간 : 2021/04/14 17:55:2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