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 삼성중공업, 세계 첫 선박용 냉열발전 시스템 개발
  • 기자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4.14 09:44
  • 냉열발전과 연계된 재기화 시스템(S-Regas) 실증설비를 설명하는 모습.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삼성중공업은 세계 최초로 LNG 냉열 발전시스템을 연계한 차세대 재기화 시스템인 'S-REGAS(CGR)' 실증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S-REGAS(CGR)는 LNG-FSRU(부유식 가스 저장, 재기화 설비)의 핵심 기술인 LNG 재기화 시스템에 '탄소 제로'인 냉열발전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친환경적이면서 전력 생산에 들어가는 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춘 새로운 기술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LNG는 영하 162도 이하 액체 상태로 운송되며, 이를 연료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온도를 가해 증발시켜 가스 상태로 변환하는 재기화 과정을 거친다.

냉열발전은 이러한 재기화 과정 중 해수로 버려지는 열에너지를 회수해 전기를 생산해 내는 친환경 기술로 CO2가 발생하지 않는다.

S-REGAS(CGR)는 LNG 재기화에 필요한 전력의 90% 이상인 16MW 전기를 자체 생산할 수 있어 연간 6만톤 이상의 CO2 배출을 줄일 수 있다.

이동연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조선해운업계에도 탄소 중립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전력 사용 확대가 강력히 요구되고 있다"며 "특히 이번 실증은 FSRU 시장에 S-REGAS(CGR)가 가장 안전하고 합리적인 친환경 솔루션임을 알리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FSRU는 해상에서 LNG를 기화한 뒤 육상의 소비처에 직접 공급할 수 있는 선박 형태의 설비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4 09:44:42 수정시간 : 2021/04/14 09:44:4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